가장 비싼 역세권은 신반포역…가장 많이 오른 곳은?

신목동역 2년간 128%↑…상승률 가장 높아


역세권 중 가장 아파트값이 비싼 곳은 서울 신반포역인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2년 동안 집값이 가장 많이 오른 역세권은 신목동역이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박상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3일 한국도시연구소와 분석한 ‘2020년 상반기 실거래가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아파트 매매가 상위 10위 역세권(지하철역 반경 500m) 중 1위는 서초구 반포동 신반포역으로 나타났다. 아파트값은 3.3㎡당 9456만원에 달했다.

신반포역 주변은 신반포1차 재건축을 통해 지어진 대림아크로리버파크와 반포주공2단지를 재건축한 래미안퍼스티지 등 고급 아파트가 들어서있다. 최근 집값이 3.3㎡당 1억원에 육박하며 전국에서 가장 비싼 아파트촌으로 불리고 있다. 아크로리버파크의 경우 수년 전에 3.3㎡당 가격이 1억원을 훌쩍 넘겼었다.

신반포역에 이어 2위는 강남구 대치동 한티역이었다. 3.3㎡당 매매가가 8405만원이었다. 3위는 일원동 대모산입구역으로 3.3㎡당 8354만원에 달했다.

뒤이어 반포동 사평역(8101만원)과 반포역(824만원), 강남구 대치동 대치역(7960만원) 등 순이었다. 10위는 강남구 일원동 대청역으로 3.3㎡당 7730만원이었다. 상위 10개 역세권은 모두 서초구와 강남구에 모여 있었다.

2년 전과 비교하면 역세권 아파트값 상위 10위권 내 순위는 크게 변했다. 서초구 반포동 구반포역은 2년 전인 2018년 상반기엔 1위였지만 올해 상반기엔 7위로 내려왔다. 이곳은 아파트 가격이 3.3㎡당 7356만원에서 7937만원으로 7.9% 오르는 데 그치며 다른 역세권에 비해 순위 변동이 컸다.

반면 주거는 물론 교육환경까지 좋다는 이유로 한티역은 2년 전 10위에서 올해 상반기 2위로 단숨에 최상위권으로 올라섰다. 같은 기간 5974만원에서 8405만원으로 40.7% 집값이 상승한 영향이다. 이외에 올해 상위 10위권에 오른 사평역, 반포역, 대청역은 2년 전에는 상위 10개 역에 들지 못했었다.

2년간 아파트값이 가장 많이 오른 지역은 강남권이 아닌 지역이 차지했다. 양천구 목동 신목동역은 2년 전에 비해 올해 상반기 128.7%의 상승률을 기록하며 아파트값이 가장 많이 오른 곳으로 꼽혔다. 2018년 2002만원이었는데 올해 재건축 호재를 안고 4578만원으로 2배 넘게 뛰었다.

2위는 도봉구 도봉동 도봉산역으로 2년 전 833만원에서 올해 상반기 1873만원으로 124.8% 올랐다. 이어 3위는 금천구 시흥동 시흥역으로 같은 기간 1811만원에서 3794만원으로 109.5% 상승했다. 동작구 대방동 보라매역도 108.4%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집값 상승률 1~4위가 2년간 집값이 두배 이상 뛴 셈이다. 뒤이어 마포구 아현동 애오개역(96.1%), 성동구 하왕십리동 상왕십리역(87.3%), 강남구 삼성동 삼성중앙역(82.1%) 등 순으로 나타났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