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등돌린 관객들…” 티아라 소연 겪은 ‘텐미닛’의 악몽

MBN '미쓰백' 캡처

가수 소연이 그룹 티아라로 활동하던 시절 ‘텐미닛’을 겪은 경험을 털어놨다. 텐미닛은 한 가수가 무대를 하는 약 10분 동안 대중들이 아무 반응을 하지 않고 무대를 보이콧하는 행위를 말한다.

22일 방송된 MBN ‘미쓰백’에서 소연은 과거 여러 가수가 함께 출연한 한 국내 공연에서 티아라가 ‘텐미닛’을 당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소연은 “텐미닛이라는 게 있다”며 “티아라 무대 순서 때 관중들이 다들 등을 돌려버렸다”며 “끝날 때까지 저희 무대를 안 보겠다는 거다”라고 설명했다.

소연은 당시 악성 댓글에 ‘텐미닛’까지 겪으며 국내에서 활동하는 것이 힘들어졌다고 털어놨다. 그는 “국내에서 활발하게 활동을 했었는데 오해를 받고 나서 미움받는 그룹이 되다 보니까 해외 활동을 더 많이 했다”며 “해외에서 기회를 더 많이 주시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는 “국내 무대에 자신이 없어졌다”고 해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소연은 자신 때문에 다른 사람이 피해를 볼까 걱정하기도 했다. 이날 방송에는 소연이 트로트 가수 김호중의 팬미팅 진행자로 나선 모습이 그려졌다. 소연은 김호중에게 도움이 되고자 자처한 것이면서도 “내가 도움을 줄 수 있는 선배인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내가 방해가 될까 봐”라며 조심스러워했다. 소연은 “보이는 일로 누군가를 돕는다는 게 겁이 많이 난다”고 전했다.

박수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