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바이든 아들의 ‘판도라’ 노트북? “FBI가 돈세탁 수사”

조 바이든 전 부통령과 아들 헌터. EPA연합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차남 헌터 바이든이 미국 연방수사국(FBI) 돈세탁 수사에 연루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미국 폭스뉴스는 22일(현지시간) 헌터가 소유한 것으로 추정되는 노트북 컴퓨터와 관련 FBI 수사문건을 입수해 전문가들과 분석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러면서 해당 문건에 ‘272D-BA-3065729’라는 번호가 적혀 있으며, 그중 272D는 자금세탁과 구체적으로 확인되지 않은 불법 행위를 뜻하는 분류 코드라고 설명했다.

매체는 익명의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FBI는 예상 없이 수사를 시작하지 않는다”며 “이는 불법 행위가 있었다고 볼 충분한 증거가 있을 것을 의미한다”고 전했다. 또 문건들에 새겨진 날짜를 고려해 수사가 지난해 12월 9일 전 이미 시작됐을 것으로 추정했다.

다만 폭스뉴스는 수사가 아직 진행 중인지, 헌터와 직접 관련이 있는지는 불확실하다고 밝혔다. FBI 측은 관례대로 수사 여부에 대해 시인도 부인도 하지 않은 상태로 알려졌다.

앞서 뉴욕포스트는 헌터의 노트북에 바이든 부자의 우크라이나 의혹을 입증할 증거가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헌터가 우크라이나 정책을 맡고 있던 부통령 부친의 영향력을 이용해 우크라이나 에너지기업 부리스마에 대한 현지 검찰의 부패 수사를 무마하려고 했다는 내용이다.

헌터가 부친과 부리스마 간부의 만남을 주선하는 내용의 이메일이 보관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그러나 구체적인 내용과 진위는 확인되지 않았다. 민주당은 둘의 만남은 없었다며 의혹을 강하게 부인하고 있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여당 공화당은 “스모킹건(결정적 증거)이 나왔다”며 진상 조사를 촉구하고 있다. 워싱턴포스트는 전날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에 힘을 받기 위해 바이든 부자를 겨냥한 수사를 원하고 있으며, 이에 소극적인 크리스토퍼 레이 FBI 국장을 경질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