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원룸 살며 일용직…‘내조의 여왕’ 그 배우 최철호 충격 근황

뉴시스,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 캡처

과거 여자 후배 폭행 사건으로 논란을 빚었던 배우 최철호가 택배 물류센터에서 일용직으로 근무한다는 근황이 전해졌다.

22일 방송된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에서는 최철호의 일상이 공개됐다. 사업을 준비했던 최철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빚이 늘어 야간 택배 하차 일을 하고 있었다.

그는 “사업을 준비하다 코로나19 등 여러 상황으로 빚이 늘었다. 감당할 수 없는 수준이 돼 집을 정리했다”며 “아내와 아이들은 처갓집에, 부모님은 요양원이 있다. 아르바이트로 택배 하차를 하면 일당으로 받을 수 있어 곧바로 하게 됐다”고 말했다.

현재 최철호는 택배 물류센터에서 제공한 원룸에서 룸메이트와 함께 살고 있었다. 퇴근 후에는 인스턴트 밥, 편의점 찌개 등을 먹으며 식사를 대신했다. 그는 “(오전) 10시 반, 11시에 자서 (오후) 5시면 일어난다”며 이전과는 전혀 다른 삶을 살고 있다고 했다.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 캡처

이날 교회 예배당을 찾은 최철호는 지난 2010년 있었던 여자 후배 폭행 사건을 언급했다.

최철호는 “용서 받지 못할 일이지만 참회한다고 할까. 스스로 용서를 구하는 중”이라며 “기자에게 전화가 왔을 때 0.1초의 망설임도 없이 ‘그런 일 없다’고 저도 모르게 말했다. 제일 바보 같은 짓이었다. 있어서는 안 될 일이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모든 일에는 대가가 따른다는 것을 배웠다”며 “모든 일에는 신중하고 경거망동하지 말고 잘 살아야 되겠다는 걸 참 많이 느꼈다”고 밝혔다.

그는 ‘특종세상’ 촬영을 마무리 하면서 “앞으로의 앞날은 모르겠다. 제 본업이나 제 가정이나 다 회복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할 수 있는 책임은 다 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뉴시스

앞서 최철호는 지난 2010년 경기도 용인시 한 술집에서 동석한 20대 여성을 폭행했다. 초반에는 폭행 사실을 강하게 부인했으나 당시 폭행 장면이 담긴 CCTV가 공개되면서 폭행사실을 인정했다.

당시 그는 기자회견에서 “기억이 안나지만 연기에 대한 얘기를 나눴던 것 같다. 술이 취하다 보니 말 한마디에 서로 목소리가 높아졌다”며 “평소에 연기에 대한 평은 웃어 넘길 수 있었는데 그날 술이 과했다. 스트레스가 있었던 상황에서 그런 말을 들으니 격분 했던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여후배는 무명이지만 연기를 하고 싶어하고 배우고 싶어하는 배우 지망생”이라며 “일반인에 가깝고 앞날이 창창, 모든 것은 나의 잘못 그에게 피해가 가지 않았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사건이 보도된 후 사실을 부인한 것에 대해서는 “내가 출연중인 작품에 대한 걱정과 나를 사랑하는 팬분들, 가족들에 피해가 갈까 두려웠기 때문이다. 작년 잠깐 얻은 인기를 잃을까봐 두려웠다”고 고백했다.

최철호는 ‘야인시대’ ‘대조영’ ‘천추태후’ ‘내조의 여왕’ 등 인기 드라마 외에 여러 편의 영화에도 출연했다.

김지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