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8개월 만인데… 유도 국제대회서 4명 무더기 확진

이탈리아 유도대표팀 선수 3명-코치 1명 양성반응…전원 실격

국제유도연맹(IJF) 부다페스트 그랜드슬램 대진 추첨 모습. 연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8개월 만에 재개하는 유도 국제대회에서 확진자가 나와 다시 빨간불이 들어왔다.

유도인사이드는 23일(한국시간) 부다페스트 그랜드슬램에 출전하기 위해 헝가리에 도착한 이탈리아 유도 대표팀 선수 3명과 1명의 코치가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다는 소식을 알렸다. 국제유도연맹(IJF)은 이탈리아 대표팀 전원을 실격처리했다.

IJF는 지난 2월 뒤셀도르프 그랜드슬램 이후 모든 국제대회를 무기한 연기했다가 최근에서야 도쿄올림픽 출전권 포인트가 달린 국제대회 재개를 결정했다. 24일부터 26일까지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리는 그랜드슬램 개최가 승인됐으나 개회도 하지 못하고 코로나19 확진 영향으로 비상이 걸렸다. 이번 대회에 한국, 일본을 포함한 아시아권 선수들은 대부분 불참한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