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집값 공세’엔 무덤덤…‘골프장 게이트’엔 고성 반박

정동만 의원 지적에 “무책임한 의혹 제기”


국정감사에서 연일 이어진 ‘부동산 정책 실패’ ‘집값 상승’ 책임론에는 별다른 동요 없이 무덤덤하게 답변을 해온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야당 의원의 ‘골프장 게이트’라는 발언에는 “무책임한 의혹 제기이자 공직자 음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김 장관이 고성을 지르면서 강하게 항의하자 국정감사가 한때 중단되기도 했다.

발단은 정동만 국민의힘 의원의 의혹 제기였다. 정 의원은 23일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토부 종합 국정감사에서 파워포인트(PPT) 자료를 띄우며 인천국제공항공사 제5활주로 부지에 지어진 스카이72 골프장 운영권 입찰에 김 장관이 관여됐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골프장 게이트’라는 용어를 사용했다. 이 PPT 자료에는 김 장관과 구본환 전 인천공항공사 사장, 이스타항공 창업주인 이상직 무소속 의원의 사진이 함께 들어가 있었다. 전주라는 같은 지역 인맥으로 엮여있어 권력형 게이트가 의심된다는 취지였다.

정 의원은 “인천공항공사가 국가계약법을 위반했고, 국토부 장관도 이에 연루돼있다”며 “감사원 감사가 필요하다. ‘골프장 게이트’에 대해 위원회 차원에서 감사를 청구하고 로비 의혹에 대해서는 수사기관이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김 장관이 이상직 의원이 전북 출신이라는 이유로 이스타항공의 자본잠식을 묵인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것이다.


그러자 김 장관은 잠시 웃음을 지은 뒤 “여기 제 사진이 들어가 있는데, 게이트라고 하는 이유가 뭐냐”며 정 의원에 항의했다. 정 의원은 “나중에 말씀드리겠다. 사진 찍은 것도 나와있지 않느냐”며 즉답을 피했다. 이에 김 장관은 “말씀을 해달라. 이렇게 (자료를)띄워 놓고 그냥 넘어가면 안 된다”고 재차 반박했다.

정 의원은 “이상직 의원과 김현미 장관이 잘 아는 사이지 않느냐. 전주고 동문이다. (김 장관이 골프장 사업에)개입했다는 의혹이 있다. 이 의원이랑 사진 찍은 것도 나오지 않았냐”고 물었다.

그러자 김 장관은 “그게 골프장이랑 무슨 상관이냐. 제 사진을 올렸으면 근거를 말하라. 의혹이 뭐냐”면서 목소리를 높였다. 김 장관은 이어 “저랑 사진을 찍은 사람이 수십만명이다. 의혹이 있다고 해놓고 근거를 말하지 않으면 근거 없는 의혹제기다. 제가 이상직 의원이랑 같은 지역에서 고등학교를 나온 것 말고 공항공사 골프장과 제가 무슨 상관이 있냐. 그러면 자기 지역구에서 일어나는 모든 사건의 당사자가 되는거냐”고 강하게 항의했다. 국정감사장에서 피감기관의 기관장이 국회의원을 상대로 소리치는 이례적인 상황이 벌어진 것이다.

정 의원이 “이 의원과 같은 학교도 나왔고 누나 동생 하는 사이 아니냐”고 묻자 김 장관은 “저한테 동생이라고 하는 누나 동생하는 우리(더불어민주당) 당 의원들이 줄을 섰다”고 반박했다. 이어 “전라북도 출신이 300만명인데 그것과 저하고 다 관계가 있느냐. 같은 고등학교를 나왔으니 의혹이 있다면, 제가 지금 고등학교를 다른 곳을 하나 더 다녀야하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장관은 또 “진짜 의혹이 있다고 생각하면 면책 특권이 있는 자리에서 말하지 말고, 당당하게 정론관에 가서 말씀하라. 아무리 국정감사장이라고 해도 무차별적으로 음해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진선미 국토위 위원장이 잠시 분위기를 진정시키려 발언을 중단시켰지만, 송석준 국민의힘 의원이 의사진행 발언을 하며 다시 한번 “김 장관이 반박 발언을 할 수는 있지만, 이렇게 무시하듯이 말할 필요가 있느냐”라고 김 장관을 지적했다. 이 때문에 여야 의원들이 일제히 고함을 치며 항의했고, 국정감사 진행이 잠시 중단되기도 했다.

이에 진 위원장은 “정 의원에게 시간을 줘서 오후에 김 장관에 대한 의혹을 다시 얘기해달라”며 진정에 나섰다. 정 의원은 “오후에 그렇게 하겠다”고 답하면서 고조됐던 분위기는 일단락됐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