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넷플릭스, 애니메이션 판 키운다

국내 제작사 포함 글로벌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4개사와 콘텐츠 파트너십 체결


세계적인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가 애니메이션 제작사 네 곳과 콘텐츠 파트너십을 맺고 애니메이션 시장의 공룡으로 거듭난다.

넷플릭스는 23일 오리지널 애니메이션 작품 제작을 위한 프로덕션 라인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력은 한국의 ‘스튜디오 미르’를 비롯해 ‘사이언스 사루’ ‘마파’ 스튜디오 나즈를 소유하고 있는 ‘아니마 앤 컴퍼니’ 등 네 곳과 체결됐다. 애니메이션 분야에서 넷플릭스와 콘텐츠 파트너십을 맺은 기업은 총 9개로 확대됐다.

특히 이번 파트너십에는 국내 기업 최초로 애니메이션 제작사 스튜디오 미르가 선정돼 눈길을 끈다. 2010년 설립된 스튜디오 미르는 탄탄한 기획력을 비롯해 2D의 감성과 3D의 기술력을 갖춘 애니메이션 제작사다. 앞서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한 ‘볼트론: 전설의 수호자’ ‘코라의 전설’은 북미 지역에서 큰 인기를 끌기도 했다.

이번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스튜디오 미르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위쳐’의 애니메이션 버전 ‘위쳐: 늑대의 악몽’의 제작 총괄을 맡았다. ‘위쳐’는 지난해 넷플릭스 출시작 중 미국 내 10대 인기작에 선정된 화제작이다.

유재명 스튜디오 미르 대표는 “넷플릭스와 중장기적인 파트너십을 구축할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다”며 “한국 애니메이션 고유의 정체성과 창의성을 전 세계 190개국의 시청자에게 선보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넷플릭스는 내년부터 애니메이션 ‘스프리건’ ‘뱀파이어 인 더 가든’ ‘슈퍼크룩스’ 등을 선보일 계획이다. 넷플릭스의 사쿠라이 다이키 애니 수석 프로듀서는 “넷플릭스는 단 4년 만에 전담팀을 구축해 전 세계 애니메이션 팬들에게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하고 있다”며 “수작업이라는 전통적인 방식에 테크놀로지를 융합하며 뛰어난 작품을 선보이고 있는 선도 기업과 함께할 수 있어 기쁘다”고 전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