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포스코, 3분기 흑자 전환…“4분기엔 더 나아질 것”


포스코가 3분기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지난 2분기 창사 이래 첫 분기 적자를 기록했으나 한 분기 만에 다시 흑자로 돌아섰다. 철강 부문 생산량과 판매량이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회복하면서 빠르게 흑자로 돌아설 수 있었던 것으로 풀이된다.

포스코는 23일 3분기 단독(별도) 기준 매출이 6조5779억원, 영업이익은 2619억원, 순이익 1808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3분기보다 매출은 15.0%, 영업이익은 60.5%, 순이익은 63.8% 각각 감소했으나 분기 연속 적자를 면했다는 점에서 의미 있는 결과가 나왔다.

자회사를 포함한 연결기준으로는 매출 14조2612억원, 영업이익 6667억원, 순이익 5140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0.8%, 영업이익은 35.9%가 감소했으나 오히려 순이익은 3.5% 늘었다. 지난 2분기보다 영업이익은 297.5%, 순이익은 390.2% 증가했다.

철강 부분의 생산·판매량이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회복하면서 고정비 부담이 감소한 점, 원자재인 철광석 가격 상승에도 석탄 가격이 하락한 점 등이 실적 개선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포스코에 따르면 광양제철소 3고로 개수 이후 가동을 재개하고 주문량도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으로 늘면서 조강 및 제품 생산량은 2분기보다 각각 170만t, 105만t 늘었다.

판매량도 자동차 등 수요 산업이 회복하면서 889만t을 기록했다. 2분기보다 113만t 증가한 수치다. 자동차용 강재를 중심으로 한 고수익 제품인 냉연·도금 제품 판매량도 크게 늘었다,

글로벌인프라 부문에서는 포스코건설의 건축 부문 실적 호조 지속, 포스코에너지의 LNG 직도입 확대, 포스코케미칼의 양·음극재 판매량 증가 등으로 탄탄한 실적을 보였다. 포스코는 “원가절감 노력도 수익성 개선을 이끌었다”며 “저원가 원료 사용 확대를 위해 조업 기술을 적용하고, 스마트 팩토리를 활용해 제조비용을 절감했다”고 설명했다.

4분기 전망도 긍정적이다. 포스코는 4분기에도 판매량과 수익성이 모두 개선될 것으로 보고 있다. 위축됐던 세계 경제활동이 다시 살아나면서 산업생산이 회복되고 각국 정부가 경기 부양을 확대하면서 실적 개선으로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포스코는 “코로나19 재확산에도 방역 강화로 향후 세계 경제는 대규모 전면봉쇄(lockdown) 없이 안정적인 상태를 유지할 것”이라며 “4분기는 가격 인상분이 가장 많이 반영되는 시기인 만큼 가격 인상과 수요 확보가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