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구서 독감백신 맞은 부산 80대 숨져…연관성 확인 중

지병 치료 위해 찾았던 대구의 한 병원서 접종
대구서 독감 예방 접종한 뒤 나흘 만에 숨져


부산에서 지병 치료를 위해 대구의 한 병원을 방문했다가 독감 백신을 맞은 80대 여성이 숨졌다.

23일 부산진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 54분쯤 부산진구의 한 주택에서 A씨(80대·여)가 호흡하지 못하고 누워있는 것을 가족들이 발견해 병원으로 옮겼지만, 끝내 숨졌다.

A씨는 지병 치료를 위해 나흘 전 대구에 있는 한 의료기관에 방문했고, 병원 측의 권유로 독감(인플루엔자) 백신을 접종한 것으로 조사됐다. 아직 백신의 종류 등을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은 A씨가 고령으로 심혈관 질환에 의한 사망으로 추정되지만, 독감 예방 접종과의 연관성 확인을 위해 부검을 할 예정이다.

경찰의 통보를 받은 보건당국은 A씨가 접종한 병원에서 보관 중인 백신의 종류와 보관 상태, 이송과정, 접종 과정 등 역학관계를 조사할 예정이다.

독감 예방 접종 후 사망 사례는 지난 16일 인천을 시작으로 고창, 대전, 목포, 제주, 대구, 광명, 고양, 창원, 통영, 성주, 영주 등에서 잇따라 계속 발생하고 있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