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수사’ 남부지검장에 이정수 검사장…적폐청산TF 출신

이정수 “무거운 책임감…법과 원칙 따라 엄정하게 수사”

2015년 7월23일 당시 개인정보범죄 정부합동수사단 이정수 단장이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검찰청 기자실에서 환자 진료·처방정보 불법 수집·판매 사범 기소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박순철 남부지검장의 사의 표명으로 공석이 된 서울남부지검장에 이정수(51·사법연수원 26기) 대검 기획조정부장을 23일 내정했다.

이 신임 검사장은 앞으로 라임자산운용 펀드 사기 사건과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폭로한 검사 게이트 및 야권 정치인 로비 의혹 수사를 총지휘하게 된다.

추 장관은 이날 인사 발령을 단행하면서 남부지검에 신임 검사장을 중심으로 흔들림 없이 법무부와 대검, 정치권으로부터 독립해 신속하고 철저히 진실을 규명하라고 주문했다.

이 검사장은 “엄중한 시기에 남부지검장을 맡게 돼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고 신속하게 수사해 국민적 의혹이 해소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 검사장은 지난 1월 추미애 법무부 장관 취임 후 첫 검찰 인사 때 대검 기조부장에 임명됐다.

이 검사장은 2017~2018년 국가정보원에 파견돼 국가정보원장 법률자문관 겸 현 정부가 추진했던 적폐청산TF 부장검사로 활동했다.

이 검사장은 서울 출신으로 서울대 사법학과를 나와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2부장, 법무부 형사사법 공통시스템 운영단장, 대검 수사정보정책관, 인천지검 부천지청장 등을 역임했다.

이 검사장이 빠지면서 공석이 된 기조부장은 이정현 공공수사부장이 겸임한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