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국민의 짐” VS “경기도의 짐”… 이재명·김은혜 설전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의 봉현물류단지 사업 인허가 문제를 두고 설전을 벌이고 있다. 이 지사가 국민의힘을 ‘국민의짐’이라고 지칭하며 비판글을 올리자 김 의원은 “경기도의 짐이 되지 말라”며 반격했다.

이 지사는 23일 오전 페이스북에 ‘김은혜 의원님 실망스럽습니다. 이러니 국민의 짐 소리 듣는 것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쓰고 김 의원을 겨냥했다. 앞서 김 의원이 “경기도가 봉현물류단지 사업과 관련해 애당초 국토교통부에 자원조달계획 자문을 요청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한 것을 한 언론 매체가 인용해 ‘경기도가 국정감사에서 거짓 증언을 한 정황이 드러났다’고 보도하자 이를 정면 반박한 것이다.

이 지사 페이스북 캡처

이 지사는 “경기도는 지난 4월 8일 국토부에 공문을 보내 자금조달계획 변경에 따른 실수요 검증을 받아야 하는지 말아야 하는지 ‘검토 요청’을 했고 전문가의 ‘자문 의견’도 구했다”며 “그래서 담당 부서장은 국감장에서 ‘자금조달계획 자문을 받은 일이 있느냐’는 김 의원 질문에 ‘받은 기억이 있다’고 말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관련 공문 이미지를 첨부해 공개하며 “이를 ‘실수요 검증에 대한 자문이었는데 왜 자금 조달계획자문을 받았다고 거짓 증언했냐’고 따지거나 ‘국토부에 검토 요청을 한 거지 왜 자문 요청을 했다고 거짓 증언했냐’ 따지는 건 말꼬투리 잡고 싸우자는 것 밖에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달을 가리켰냐 해를 가리켰냐가 쟁점인데, 달을 손가락으로 가리켰냐 손바닥으로 가리켰냐를 가지고 따져서야 무슨 문제 해결이 되겠냐”며 “뻔한 내용을 가지고 말꼬투리 잡아 침소봉대하며 왜곡 조작하는 것은 실력이 없거나 악의적이거나 둘 중 하나다. 그러니 ‘국민의 짐’ 소리를 듣는 것”이라고 재차 비판했다.
경기도-국토부가 주고 받은 공문. 이 지사 페이스북

김 의원은 같은 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 사항은 국토부와 경기도가 정확한 사실을 확인해 궁금증을 풀면 될 일”이라며 ‘경기도로부터 자금조달 계획 자문을 요청받은 사실이 없다’고 밝힌 국토부 답변 자료를 공개해 반박했다.

그는 “‘경기도가 국토부에 자원조달 계획자문을 요청한 사실이 없다’고 보도자료를 낸 바가 없고 ‘거짓 증언을 했냐’고 말한 적도 없다”며 “미미한 표현상 문제를 지적한 바 없고 악의적으로 왜곡해 사실을 조작한 바도 전혀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흥분을 가라앉히시길 권한다”며 “채동욱 당시 옵티머스 고문이 이 지사에게 관련 발언을 했는지 기억을 되살리면 간명하게 풀릴 일이기도 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경기도의 짐이 되지 않도록 품격있는 정치 문화를 만드는 데 이 지사께서 앞장서 주시리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김은혜 의원이 공개한 국토부 답변자료. 연합뉴스

앞서 김 의원은 지난 20일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 지사와 담당 실국장을 상대로 옵티머스 연루 의혹을 캐물었다. 당시 그는 “국가의 위임을 받은 물류단지, 그 엄청난 평수의 개발사업에 어떤 비밀이 있었는지 저희는 들어야 할 의무가 있다”고 추궁했고 이 지사는 “옵티머스가 얼마나 센지는 모르겠지만 이미 5월에 광주시 반대로 끝난 상태”라고 부인했다.

이 과정에서 이 지사의 ‘국민의짐’ 표현이 있었고 국민의힘 의원들은 “제1야당에 대한 예의를 지켜달라”고 항의하며 사과를 요구했다. ‘국회에서의 증언·감정 등에 관한 법률’을 언급하며 이 지사의 모욕적인 언행을 고발할 수도 있다는 경고까지 나왔다.

이 지사는 “그런 얘기(국민의짐)를 들을 정도로 하면 안 된다고 충고한 것”이라며 “듣는 사람 입장에서 상처받을 수 있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한발 물러섰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