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 “좀비떼 여당…죄수복 입고 윤석열 앞에 서기를”

서민 단국대 교수. 뉴시스

‘조국흑서’ 저자 서민 단국대 교수가 더불어민주당 일부 의원들을 ‘좀비’로 지칭하며 “죄수복 차림으로 윤석열 (검찰총장) 앞에 설 날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전날 “법리적으로 검찰총장은 법무부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고 한 윤 총장의 발언에 여당이 비판을 쏟아내자 격하게 비꼰 것이다.

서 교수는 23일 자신의 블로그에 ‘건강이 중요한 이유’라는 글을 통해 전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를 본 소감을 전했다. 그는 “원래 일을 마친 뒤 요즘 최애하는 김남국과 윤미향에 대해 글을 한 편 쓰려고 했다. 하지만 무심코 튼 티비에서 더불어당 똘마니들이 윤석열 총장을 다구리치는 광경을 보고 있자니 분노로 몸이 떨렸다”며 글을 시작했다.

서 교수는 “자신이 추미애의 부하가 아니라는 검찰총장의 말이 무슨 대역죄라도 되는 양 몇 시간 동안 물고 늘어질 일이냐”며 “작년 7월 청문회 당시 윤석열이야말로 시대가 원하는 참검사라고 강변하던 그 주둥이로, 윤석열이야말로 부패한 정치검사라고 호통을 치는 저 무리들을 보라. 저들은, 인간이 아니다”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정상적인 인간을 물어뜯으려고 덤비는 좀비 떼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언쟁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22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다양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는 이어 “두 손을 내뻗고 어기적거리기나 하는 자들에게 욕을 해봤자 뭐할 것인가. 그보다는 몸과 마음을 추스르고 건강에 힘쓰자”며 “언제가 될지 모르지만 정권이 바뀌어 저들이 감옥에 갈 때 손바닥이 부르트도록 박수를 치려면 건강이 중요하니 말이다”라고 비판을 이어갔다.

서 교수는 마지막으로 “이런 모욕을 받아 가면서도 검사복을 벗지 않는 윤 총장에게 존경을 보낸다. 저들이 죄수복 차림으로 윤석열 앞에 설 날도 아울러 기대해 본다”고 덧붙였다.

박장군 기자 general@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