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클립으로 보는 숏폼 연극… 예술의전당의 도전

플레이 클립스 XXL 레오타드 안나수이 손거울. 예술의전당 제공

예술의전당은 11월 1일부터 새로운 형태의 공연영상 ‘플레이 클립스(PLAY CLIPS)’를 론칭한다. 2013년부터 진행한 ‘싹 온 스크린’(SAC On Screen) 사업의 일환이다. 예술의전당은 올해 스테이지 무비에 이어 플레이 클립스라는 참신한 숏폼 콘텐츠를 새롭게 소개한다.

플레이 클립스는 클립으로 보는 연극이다. 한 편의 연극을 여러 개의 짧은 비디오 클립(약 5~6분 내외)으로 제작해 젊은 세대가 가볍게 즐길 수 있도록 만든 숏폼 콘텐츠다. 예술의전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위기 속에서 공연 영상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안하기 위해 이같은 콘텐츠를 개발하기로 했다. 플레이 클립스를 통해 잠재 관객을 발굴하고 지속할 수 있는 공연 콘텐츠를 선보일 계획이다.

플레이 클립스는 감각적인 영상과 스토리텔링을 위해 공연 무대를 벗어나 다양한 공간에서 촬영됐다. 극장을 벗어났지만, 공연 작품 고유의 연극성과 현장성을 살리기 위해 극본부터, 영상 연출 등을 고심했다. 공연 연출가와 영상 연출가의 협업으로 촬영된 영상은 짧은 길이의 클립으로 편집돼 11월 1일부터 유튜브로 관객을 만난다.

올해 예술의전당이 선보일 플레이 클립스 작품은 두 편이다. 첫 번째 작품은 ‘XXL 레오타드 안나수이 손거울’이다. 표면적으로는 청소년들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지만, 세대를 뛰어넘는 공감대를 형성하며 관객에게 현실과 삶에 대해 다양하게 생각할 거리를 던지는 작품이다. 서로 다른 환경과 불공정한 경쟁에서도 불평 없이 어른들을 따라야 하는 청소년들의 일상과 현실적 고민을 다룬다. ‘철가방 추적 작전’, ‘창신동’의 박찬규 작가와 ‘나는 살인자입니다’, ‘목란언니’의 전인철 연출이 함께했다.

무대에서 90분가량 러닝타임으로 진행됐던 작품을 플레이 클립스를 위해 40분 정도로 압축해 새롭게 각색해 총 5개의 클립으로 제작한다. 짧은 호흡의 영상이지만 높은 몰입도로 스토리와 배우의 심리묘사를 더욱 세심하게 감상할 수 있다. 두 번째 작품은 테네시 윌리엄스의 단막극이다.

유인택 예술의전당 사장은 “코로나19 이후 급격하게 늘어난 영상물의 홍수 속에서 관객의 집중도와 호흡은 점점 짧아지고 있다”며 “플레이 클립스는 변화한 호흡에 걸맞은 길이의 클립들로 한 편의 연극을 압축해 구성한 것으로 공연 영상 콘텐츠를 감상하는 새로운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