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서울시립뇌성마비복지관, 강화도 계명원 기관견학

서울시립뇌성마비복지관 직원들과 고령의 뇌성마비 가족들이 22일 인천 강화군 소재 계명원 기관 견학을 하고 있다. 서울시립뇌성마비복지관 제공

서울시립뇌성마비복지관(관장 류영수, 이하 복지관)은 22일 고령의 성인 중증뇌성마비인 보호자들이 인천광역시 강화도 소재 계명원(원장 조월현)으로 기관견학을 다녀왔다고 밝혔다.

이날 견학은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감염예방을 위해 발열체크,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등 예방수칙을 준수한 채 이루어졌다.

계명원은 아동양육시설로 ‘무엇이든지 바르게, 무엇이든지 열심히, 무엇이든지 깨끗이’라는 원훈을 바탕으로 보호가 필요한 아이들에게 아이들이 가장 바라는 것을 부모의 마음으로 이해하고 양질의 양육과 교육을 동시에 제공하고 있는 기관이다.

기관견학은 부모 사후 장애 자녀의 생활에 대한 고민을 해결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고 잠시나마 장애인 양육에서 오는 부담감과 스트레스에서 벗어나 자연 속에서 쉼을 얻고 보호자들만의 휴식을 지원하고자 계획됐다.

고령의 뇌성마비인 보호자들은 대명항 수산시장, 조양방직 등을 둘러보고 계명원을 견학했다.

고령의 성인 중증뇌성마비인 보호자들은 기관에 대한 설명을 듣고 둘러보며, 부모 사후 장애 자녀의 생활에 대해 계명원 임·직원과 논의하는 등 조언을 주고받았다.

가족지원팀 윤선미 팀장은 “이번에 계명원에 다녀옴으로써 장애 자녀와 함께 살고 있는 고령의 부모들이 함께 고민을 이야기하면서 의미있는 시간이 됐다”고 말했다.

기관견학에 참여한 성인 중증뇌성마비인 부모 중 한 명은 “그동안 중증 장애 자녀의 보호자로서 자녀의 미래에 대한 걱정이 많았는데, 조언을 들으며 고민을 어느 정도 해소할 수 있는 시간이 됐다”며 “코로나19로 외부활동이 어려웠는데 이번에 기관견학과 함께 강화도 일대를 둘러보며 그간 묵혔던 아쉬움을 날려버릴 수 있는 즐거운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복지관은 뇌성마비인의 재활과 자립·자활을 위해 재활전문서비스를 제공할뿐 아니라, 그 가족들이 행복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부모 및 형제자매들을 위한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