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교황 “시민결합 지지”…한동안 가톨릭 교계 찬반 논쟁 전망

프란치스코 교황 AP연합

동성 커플을 법적으로 보호해야 한다는 프란치스코 교황의 발언에 바티칸도 당황하고 있다.

23일(현지 시간)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21일 로마국제영화제 개막작으로 상영된 다큐멘터리 ‘프란치스코’ 내 인터뷰에서 교황은 “동성애자들도 주님의 자녀들이며 하나의 가족을 구성할 권리를 갖고 있다”면서 “동성애자라는 이유로 버려지거나 비참해져서는 안 된다”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우리가 만들어야 하는 것은 시민결합법(Civil Union Law)”이라며 “이는 동성애자들이 법적으로 보호받을 수 있는 길이며 나는 이를 지지한다”고 설명했다.

교황은 2013년 즉위 이후 동성애자들의 인권과 차별 금지에 대해 강조해왔다. 하지만 이처럼 직접적으로 동성 커플의 법적 보호와 시민결합법을 지지하는 목소리를 낸 건 즉위 후 처음이다.

한 사제는 “근래 수십 년 간 교황에게서 나온 발언 가운데 가장 폭발력이 크다”면서 “바티칸 성직자들도 하나같이 큰 충격을 받은 모습들”이라고 밝혔다.

바티칸 성베드로대성당 연합

진보·보수를 떠나 상당수 사제와 신자들은 교황의 발언이 ‘결혼이란 남성과 여성이 결합해 부부의 연을 맺는 것’이라는 가톨릭 교리와 어긋난다고 보고 있다. 교리상으로 성행위 역시 부부의 틀에서만 허락된다.

시민결합법상의 커플은 법적으론 부부와 동등한 권리를 인정받는 데 반해서 교리상으론 정식 부부가 아닌 동거 형태에 불과하다. 이 때문에 교황의 발언이 간음을 용인하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가톨릭교회의 신앙과 윤리 문제를 다루는 교황청 신앙교리성은 2003년 “동성애자를 존중하되 이것이 동성 행위나 동성 결합에 대한 승인으로 이어져서는 안 된다”고 밝힌 바 있다.

교황청 안팎에서는 이러한 발언이 어떤 맥락과 배경에서 나온 것인지 주목하고 있다.

재임 기간 있었던 다양한 교리와 사회적 이슈를 이야기하는 과정에서 나온 개인적인 의견으로 확대 해석을 경계해야 한다는 시각부터 이제 시민결합 이슈를 교계 차원에서 본격적으로 논의해야 할 시점에 이르렀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는 분석까지 나오고 있다.

현지 성직자들은 발언의 배경과 상관없이 이미 전 세계 교계 사회에서 시민결합을 둘러싸고 치열한 찬반 논쟁이 한동안 지속될 것으로 보고 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