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나이 어린 XX가…” 고성·욕설에 의사봉까지 던진 국감

뉴시스

23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이하 과방위) 국정감사에서 또다시 볼썽사나운 모습이 연출됐다. 고성에 삿대질은 물론 욕설과 심지어 의사봉까지 내던지는 추태가 이어졌다.

파행은 국민의힘 박성중 의원이 발언 시간에 대한 불만을 제기하면서 시작됐다. 23일 오후 11시40분쯤 박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의 이원욱 과방위원장에게 돌연 의사진행 발언을 신청했다. 박 의원은 “내가 분명 발언 시간이 1분 남았는데 이 위원장이 중간에 끊었다”며 “그것도 야당 간사가 말하는데…. 진행이 잘못된 것이다.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이에 이 위원장은 “지금까지 시간 충분히 많이 드렸다”며 “다른 사람과 비교해보라”며 반박했다.

박 의원은 “이 사안에 대해서는 잘못했다. 사과하시라”며 재차 사과를 요구했고 이 위원장도 “그럼 여태까지 박 간사가 시간을 많이 썼는데 그것에 대한 사과 먼저 하라”고 맞받아쳤다. 두 사람이 ‘사과’를 두고 승강이를 벌이는 과정에서 박 의원이 “당신이 중간에…”라며 언성을 높였다. 이 위원도 “당신? 어디다 대고 당신이야? 여기 위원장이야!”라고 소리쳤다.

박 의원도 “나도 간사야. 잘못하면 잘못했다고 할 것이지”라고 응수했다. 조승래 민주당 간사는 “미안할 일이 아니잖냐”며 이 위원장을 거들었다. 이 위원장은 결국 “질문하세요. 질문해”라고 하자 박 의원은 “건방지게 반말을 해”라고 했다. 흥분한 이 위원장이 박 의원 자리까지 갔고 박 의원은 “한 대 쳐볼까”라며 팔을 올리기도 했다.

이 위원장은 “야! 박성중”이라고 고함을 쳤고 박 의원은 “건방지게. 나이 어린 XX가”라며 험악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두 사람의 감정싸움은 여야 의원들의 만류로 다행히 몸싸움까지 이어지진 않았지만, 고성과 막말, 욕설 등이 오가며 최악의 촌극을 연출했다.

이 위원장은 자신의 자리로 돌아와 정회를 선포했다. 이 과정에서 의사봉을 세게 내리치곤 바닥에 내동댕이쳤다. 국감은 10여분 뒤 재개됐지만 여야 간 별다른 유감 표명은 없었다. 이내 분위기가 잦아드는 듯했지만 조승래 민주당 의원이 “차수 변경을 동의할 수 없으니 자정 전에 끝내는 것을 감안해달라”고 하자 국민의힘 의원들은 “독재”라며 반발했다.

다시 분위기가 험악해지자 이 위원장은 “두 간사께서 나가서 논의하라”며 상황을 정리했다. 결국, 이날 국감은 차수 변경 없이 종료됐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