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북 상주 중궁암서 화재…인명피해 없어


23일 오후 5시40분쯤 경북 상주시 연원동 남장사의 중궁암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가 발생했다. 이 불로 암자의 건물 3개 동이 모두 탔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불이 나자 소방당국은 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를 출동시키는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진화작업을 벌였다. 소방관과 관계기관 공무원 등 369명이 투입됐다.

출동한 소방당국은 이날 오후 10시40분쯤 큰 불길을 잡았다. 소방 관계자는 “큰 불길은 잡았지만 완진까지는 시간이 좀 더 걸릴 것 같다”고 말했다. 상주소방서 등 관계기관에는 불이 난 직후 연기 등을 목격한 시민들의 신고가 잇따랐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