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장관이 밝힌 ‘줄서서 전셋집 구경 사진’ 나온 배경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전셋집을 보기 위해 복도식 아파트 앞에서 줄을 선 사람들의 모습이 담긴 이른바 ‘전세난 상징 사진’이 찍히게 된 경위를 설명해 눈길을 끌고 있다.


김 장관은 지난 23일 국토부 국정감사에서 해당 장면이 찍힌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이날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실제 전세 매물을 보면 시장에서 거래가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며 “실제와 다른 일이 보도되면 정확하게 추적해 국민에게 제대로 알려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김 장관은 전세난 상징 사진에 대해 “조사해봤더니 그 집은 주택임대사업자로 등록된 집이어서 다른 집보다 전세가격이 1억원에서 1억5000만원 정도 저렴했고 당시 코로나19 시기여서 다른 집은 대부분 집을 안 보여주는데 그 집은 시간대를 정하고 ‘그때 오면 집을 보여준다’고 해서 사람들이 모인 것으로 들었다”고 말했다.

“또 그 지역이 10평 정도의 소형이 많은 대단지로 20평대 아파트가 얼마 없다”고 한 김 장관은 “그런데 그 집은 평형도 그렇고 가격도 그랬고 임차인이 집을 보여주겠다는 의사가 있어 그 시간대 많은 분들이 모인 것”이라고 했다.

김 장관은 “그것이 그렇게 파장을 낳을지 몰랐다고 했다고 하더라”며 “그런데 이렇게 얘기를 하면 ‘전세난을 호도하는 장관’으로 보도가 나올 것 같아 말을 좀 아꼈다”고 덧붙였다.

앞서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엔 ‘줄서서 전셋집 구경’ 사진이 퍼졌다. 사진엔 복도식 아파트 앞에 길게 줄을 늘어선 사람들의 모습이 담겼다. 해당 사진을 본 많은 네티즌은 오죽 전세 매물이 없으면 집을 보기 위해 줄까지 서야 하냐는 반응을 쏟아냈다. 이후 해당 사진이 현재의 전세난을 상징하는 장면으로 인식됐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