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쌈지공원, 강릉 안반데기” 우주 같다는 화사 별스팟

화사 인스타그램, MBC 나혼자산다 캡처

가수 화사가 별구경 한 장소가 눈길을 끌고 있다. 방송 직후 인터넷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엔 ‘강릉 안반데기’가 오르내리며 화제를 모았다.

지난 23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화사가 별을 보러 밤여행을 떠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평소 별에 관심이 많았다는 화사는 “예전에 강릉 안반데기를 한번 다녀왔다”며 “4시간 걸려서 갔는데 안개가 그렇게 많이 낀 걸 처음 봤다. 그 때 한이 돼서 계속 별 보는 곳을 찾아봤다”고 운을 뗐다.

화사는 1시간 40분을 달려 새로운 스팟에 도착했다. 그는 검은 밤하늘에 반짝이는 별을 보며 환호했다. 화사는 “도시 소음, 자동차 소음이 하나도 없다”며 “내 시야는 별만 가득 했다. 마치 우주에 와 있는 느낌이었다”고 감탄했다.

화사는 밤하늘을 바라보며 야식을 먹은 뒤 본격적인 밤하늘 사진 찍기에 나섰다. 화사가 찍은 화면에는 빛나는 별이 가득해 멤버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기안84는 “우주에 와 있는 것 같다”고 놀라워했다.

화사는 “제가 생각해 보니까 올해 초 잠수교를 갔다. 그 때는 오늘처럼 큰 행복을 느끼지 못했다”며 “당시에는 제가 앨범 작업 중이었고 스트레스가 너무 쌓여 있었다. 그런데 오늘은 그동안 준비했던 활동을 무사히 잘 끝냈고 마무리하는 연말이 다가와서 더 행복을 느꼈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이어 “오늘의 별은 나의 가뭄 속 단비 같은 날이었다”고 미소 지었다.

나혼자산다 캡처

방송이 끝난 이후 화사가 별구경을 한 장소에 관심이 쏠렸다. 화사가 별을 본 곳은 화악터널 쌈지공원으로 알려졌다. 경기도 가평군 북면에 위치했으며 가을 단풍과 밤하늘의 별로 유명하다.

안반데기는 강원 강릉시 왕산면에 위치한 해발 1100m의 전국 최대 규모의 고랭지 채소 단지다. 우리나라에서 별이 가장 많이 보이는 곳으로 유명하다. 안반데기에 있는 멍에전망대와 일출전망대가 별을 관찰하기 좋은 장소로 꼽힌다. 고도가 높은 만큼 온도가 낮아 따뜻한 옷차림은 필수다.

김지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