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속보]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 77명…3일 만에 다시 두 자릿수

뉴시스

요양·재활병원 등을 고리로 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집단발병 여파가 지속 중인 가운데 24일 일일 신규 확진자는 70명대를 기록했다. 지난 21일 이후 사흘 만에 다시 두 자릿수로 감소했다.

그러나 코로나19 감염에 취약한 요양기관, 요양병원, 재활병원의 집단감염 규모가 연일 커지고 있는 데다 소규모 모임과 직장 등에서도 산발적 감염이 잇따르고 있어 확진자 수는 언제든 다시 늘어날 수 있다. 정부는 등산객과 나들이객이 많은 단풍철과 함께 내주 ‘핼러윈데이’가 감염 확산의 또 다른 불안 요인이 될 것으로 보고 모임 자제 안내 등 사전 대응에 나섰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77명 늘어 누적 2만5775명이라고 밝혔다. 전날(155명)보다 신규 확진자 수가 78명 줄었다. 신규 확진자는 최근 코로나19에 취약한 요양병원, 요양시설, 재활병원 등을 고리로 한 집단감염이 잇따르면서 늘어나는 추세를 보였다.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1단계로 완화된 지난 12일 이후 일별 확진자 수를 보면 98명→91명→84명→110명→47명→73명→91명→76명→58명→89명(애초 91명에서 단순 환승객 2명 제외)→121명→155명→77명 등으로, 100명 안팎을 오르내리는 불안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날 신규 확진자 77명 가운데 지역 발생이 66명, 해외유입이 11명이다. 지역사회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138명)보다 72명 줄었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서울 22명, 경기 32명, 인천 2명 등 수도권이 56명이고 그 외에 대전·충남에서 각 5명이 나왔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경기 광주시의 ‘SRC재활병원’과 관련해 전날 정오까지 18명의 추가 감염자가 발생해 누적 확진자가 124명으로 늘었다. 또 의정부 소재 재활전문병원인 ‘마스터 플러스병원’(누적 71명), 남양주시 행복해요양원(38명), 군포시 의료기관·안양시 요양시설(35명) 등에서도 확진자가 계속 나오고 있다.

의료기관뿐 아니라 가족·지인모임과 직장 등에서도 산발적 감염이 잇따랐다. 충남 천안 지인모임 집단감염은 모임 참석자뿐 아니라 사우나 이용객 및 종사자에게까지 퍼져 전날까지 총 22명이 확진됐고, 서울 ‘강남·서초 지인모임’에서도 25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경기 양주시의 한 섬유회사(19명), 인천공항 화물터미널(11명), 대구 중구 흥국화재 대구드림지점(7명) 등에서도 새로운 감염이 줄을 이었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11명으로, 전날(17명)보다 6명 줄었다. 해외유입 확진자 가운데 6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고 나머지 5명은 경기(3명)와 전남(2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22명, 경기 35명, 인천 2명 등 수도권이 59명으로 대다수를 차지했다. 전국적으로는 6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새로 나왔다. 한편 사망자는 전날보다 2명 늘어 누적 457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77%다.

전날 이뤄진 검사 건수는 1만2058건으로, 전날(1만3296건)보다 1238건 줄었다. 전날 검사 건수 대비 양성률은 0.64%(1만2058명중 77명)로, 직전일 1.17%(1만3296명 중 155명)보다 대폭 하락했다. 이날 0시 기준 누적 양성률은 1.01%(254만679명 중 2만5775명)다.

격리돼 치료 중인 환자는 42명이 줄어 1484명이 됐다. 이 중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2명이 감소해 60명이 확인됐다. 감염 후 치료를 통해 완치된 확진자는 117명이 늘어 총 2만3834명이다. 확진자 중 완치자 비율을 나타내는 완치율은 92.47%를 기록하고 있다. 한편 방역당국은 매일 오전 당일 0시를 기준으로 국내 코로나19 일별 환자 통계를 발표한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