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야호, 득템” 서지혜가 편의점 3곳 돌고 겨우 찾은 맥주

온라인 커뮤니티, 나혼자산다 캡처

배우 서지혜가 ‘나 혼자 산다’에서 편의점을 3군데 돌며 겨우 구한 맥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해당 맥주는 편의점 CU에서 판매 중인 곰표 밀맥주와 말표 흑맥주로 알려졌다.

지난 23일 오후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는 서지혜가 출연해 털털한 일상을 공개했다. 그는 “처음에는 내 일상을 보여준다는 게 부담스러워 고민을 했다”며 “그래도 주변에서 조언도 많이 해주고 결정적으로 엄마가 나가보라고 하셔서 출연하게 됐다”고 전했다.

자취 생활 7년차인 서지혜는 “7년 전에는 3년~5년 사이에 결혼하게 될 줄 알았다”며 “지금이 아니면 혼자 살아 볼 기회가 없을 것 같았다. 부모님에게 겨우 허락을 받아 자취를 시작했다”고 말했다.

나혼자산다 캡처

이날 서지혜는 동네 친구와 아침밥을 먹고 산책에 나섰다. 그는 “우울하고 불안할 때 걷기 시작했다. 한참을 걷고 돌아오니 기분이 한결 좋아졌다. 그 이후 산책을 즐기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코트와 모자를 무심하게 걸치고 온 동네를 누비던 서지혜는 갑자기 편의점으로 직행했다. 평소 맥주 마니아로 알려진 서지혜는 자신의 최애 맥주를 찾아 다녔지만 이미 품절됐다는 소식에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서지혜는 편의점 세 곳을 들리고 나서야 겨우 맥주를 찾아냈다. 그는 “신난다. 야호, 득템”이라며 굉장히 기뻐했다.

집으로 돌아온 서지혜는 드레스를 입고 진하게 메이크업을 했다. 친구를 만나러 간다던 서지혜는 배달 음식을 시키고 맥주를 꺼냈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외출이 어렵게 되자 친구들과 랜선파티를 열었다.

한창 친구들과 수다를 나누며 웃고 떠들던 서지혜는 통화를 마친 뒤 깊은 한숨을 쉬었다. 그는 “혼자 있는 시간이 익숙해서 외로운 순간이 많이 오지는 않는다. 오랜만에 친구들과 수다를 떨고 기분이 업된 상태에서 통화가 끝나니까 집이 적막하고 외로움을 느꼈다”고 했다.

이어 “혼자 사는 건 내게 집중할 수 있는 시간”이라며 “앞으로 살아갈 날들이 더 많기에 이 시간이 있어서 10년 뒤, 20년 뒤 더 좋은 삶을 살고 있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한편 방송이 끝난 이후 서지혜가 찾은 맥주에 관심이 쏠렸다. 서지혜가 구한 맥주는 곰표 밀맥주와 말표 흑맥주다. 곰표 밀맥주는 지난 5월 출시 이후 3일 만에 초도물량 10만개가 완판됐다. 또 한 달 만에 50만개 판매를 달성할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다.

김지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