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홍준표 “윤석열, 이렇게 정치적인 검찰총장은 전무”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최종학 선임기자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 “역대 검찰총장 중 이렇게 정치적인 검찰총장은 없었다”며 사퇴를 촉구했다.

홍 의원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서 윤 총장을 향해 “윤 총장과 문재인 정권은 이제 루비콘 강을 건넜다”며 “그만 총장직에 미련 갖지 말고 사내답게 내 던지라”고 했다. 홍 의원은 전날에도 윤 총장이 사퇴하고 정계로 와야 한다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홍 의원은 “윤 총장이 (국정감사에서) 박상기 전 법무장관의 조국 선처 부탁을 폭로하면서 마치 검찰총장이 법무장관의 상위자리인 양 과시하고, 문재인 대통령과 비선라인이 있는 양 문 대통령도 끌어들여 자리를 계속 지키겠다는 결의를 보였다”며 “정치적으로는 절묘한 방어 수순일 수도 있으나 그것이 바로 윤 총장이 무덤으로 가는 잘못된 선택”이라고 했다.

홍 의원은 이어 “역대 검찰총장 중 이렇게 정치적인 검찰 총장은 전무했다. 아마 앞으로도 없을 것”이라며 “그 정도면 여의도판에서도 충분히 통할 수 있는 대단한 정치력이다. 잘 모실 테니 정치판으로 오라”고 말했다.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지난 8일 서울 용산구 합동참모본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홍 의원은 전날에도 윤 총장과 추미애 장관을 향해 “같은 편끼리 서로 영역 싸움을 하는 것도 한번 두 번이지 아무런 명분 없이 이전투구 하는 것은 보는 국민만 짜증 나게 한다”며 “둘 다 물러나야 한다”고 했다.

방극렬 기자 extrem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