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서욱 “시신 소각 단언적 표현으로 심려 끼쳐…월북 발표 신뢰”


서욱 국방부 장관이 북한의 연평도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시신을 소각했다’는 단언적인 표현으로 국민에게 심려 끼쳤다고 밝혔다. ‘월북했다는 증거가 있냐’는 질문엔 해양경찰청의 발표를 신뢰해야 한다고 답했다.

서 장관은 23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군사법원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이 ‘합참 작전본부장 발표가 불로 시신을 훼손했다고 했는데 불빛 관측 영상으로 시신 훼손을 추정한 것이냐“고 물었다. 이에 서 장관은 “추정된 사실을 너무 단도직입적으로, 단언적인 표현을 해서 국민에게 심려를 끼쳤다”고 답했다.

앞서 국방부는 지난달 24일 입장문을 통해 “우리 군은 다양한 첩보를 정밀 분석한 결과, 북한이 북측 해역에서 발견된 우리 국민(소연평도 실종자)에 대해 총격을 가하고 시신을 불태우는 만행을 저질렀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박 의원은 ‘늦어지더라도 진실에 가깝게 근거를 갖고 발표하는 것이 좋았겠다는 생각’이라고 지적하자 서 장관은 “지적하신 대로 첩보를 종합해 가면서 그림을 맞춰가고 있었는데 언론에 나오면서 급해졌다. (소각 관련) 부분을 좀 더 확인하면 명확히 밝혀질 것”이라고 답했다.

이날 서 장관은 월북했다는 명확한 증거가 있냐는 질문에 해양경찰청의 발표를 신뢰해야 한다고 답했다. ‘이씨가 자진 월북했다는 명확한 증거가 있냐’는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의 질문에 “해경(해양경찰)이 2번의 발표를 했다”며 “수사기관인 해경이 결과 발표했으므로 신뢰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직접적인 월북 증거가 없다’는 지적에 서 장관은 “해경이 조목조목 얘기한 것이 그것이라고 판단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유 의원은 “만약 월북이 아니라면 자녀들은 월북자의 자식이라는 평가를 받으며 고통을 받아야 한다”고 지적하자 서 장관은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군인으로서 책임을 통감하고 남아있는 가족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