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도 붙는 공수처 출범…野 추천위원에 임정혁·이헌 내정

야당 몫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에 내정된 임정혁 변호사(왼쪽)와 이헌 변호사. 국민일보DB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출범이 속도를 내고 있다. 국민의힘은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에 임정혁, 이헌 변호사를 내정했다.

국민의힘은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에 이들 변호사를 내정하고 오는 26일쯤 추천위원 명단을 확정에 발표하기로 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은 26일을 공수처 추천위 구성의 마지노선으로 정하고 국민의힘이 이에 응하지 않으면 공수처 추천위 구성 방식을 변경하겠다고 했다.

대검찰청 차장 출신의 임 변호사는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장과 대검 공안 2·3과장 등을 거쳤다. 서울고검장과 대검 차장, 법무연수원장 등을 역임하고 2016년 변호사 사무실을 개업했다. 2018년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 특검 당시 최종 후보군에 오르기도 했다.

이 변호사는 임 변호사와 사법연수원 16기 동기다. 이 변호사는 박근혜정부에서 2016~2018년 대한법률구조공단 이사장을 지냈다. ‘시민과 함께하는 변호사들’ 공동대표를 지내고 지난 3월부터는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모임’ 공동대표로 활동 중이다.

이 변호사는 지난해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혁신통합추진위원회 법률단장을 맡았다. 2015년에는 새누리당 추천 몫으로 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 부위원장을 지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