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무죄’ 최종 확정 이재명 “기쁘기보다 허탈”… 왜?

이낙연 대표 무반응 논란에 “당연한 결정이라 당에서 논평을 내지 않았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검찰의 재상고 포기로 무죄가 최종 확정된 다음 날 “사필귀정을 믿었고 무(말하지 않음)에서 유(거짓말)를 창조한 적폐검찰과 적폐언론의 한바탕 쇼는 끝났지만 너무 많은 시간과 노력, 고통이 소진됐다”며 “기쁘기보다 오히려 허탈하다”고 말해 만감이 교차하는 모습을 보였다.

지난 16일 열린 ‘친형 강제입원’과 관련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 사건의 파기환송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은 이 지사는 23일 검찰이 재상고를 포기하면서 무죄가 최종 확정됐다.

이 지사는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아픈 형님을 법에 따라 강제진단하다 중단했는데, 국민의힘과 악성언론이 ‘멀쩡한 형님을 정신병원에 불법강제입원시키려했다’는 가짜뉴스를 만들었다”면서 “검찰은 대대적 마녀사냥으로 여론재판을 유도하면서 수많은 무죄증거를 숨긴 채 ‘멀쩡한 형님을 불법강제입원시키려 했으면서 이를 부정했다’고 기소했고, 전과 및 대장동개발 관련 허위사실공표도 덤으로 기소했다”고 회고했다.

이 지사는 먼저 함께 한 동지들께 감사를 표명했다.

그는 “8개의 계절이 오가는 동안 분당경찰서부터 검찰청, 법원, 전국, 해외에서 집회, 시위, 농성, 탄원, 서명운동과 온오프라인 각종 홍보까지 지난한 투쟁에 함께해주신 동지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했다.

이어 가족을 향해서는 죄송하다고 했다.

그는 “정신질환을 악용한 추한 정치와 자식 간 골육상쟁을 고통속에서 지켜보다 한을 안으신채 먼 길 떠나신 어머니와 치료도 못 받은 채 정쟁의 희생물이 되어 세상을 떠나신 형님, 까막눈이라는 모욕에 주눅 들어 검경수사에 시달리던 형제자매들께도 죄송하다”고 머리를 숙였다.

이어 “정치 때문에 안 겪어도 될 고통을 겪는 사랑하는 아내와 아이들에게도 참으로 미안하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검찰과 일부 언론을 향해서는 ‘놀랍다’고 했다.

그는 “무죄를 뻔히 알면서도 무죄증거를 감추고 허위기소로 한 삶을 끝장내려던 적폐검찰의 잔인함이, 가짜뉴스 뿌리며 마녀사냥에 집중하던 언론과 검찰의 그 잔인함과 한마디 사과조차 없는 뻔뻔함이 또 놀랍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스스로는 허탈하다고 하면서도 동시에 미래를 향한 강력한 도전도 강하게 시사했다.

그는 “사필귀정을 믿었고 적폐검찰과 적폐언론의 한바탕 쇼는 끝났지만, 이 당연한 결론에 이르는데 너무 많은 시간과 노력, 고통이 소진되었다. 기쁘기보다 오히려 허탈하다”면서도 “강철은 때릴수록 강해지고, 산은 높을수록 오를 가치가 크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치지 말고 장벽을 넘으며 모두 함께 잘 사는 공정세상을 우리 손으로 만들어가자”고 소리를 높였다.

한편 검찰의 재상고 포기로 무죄가 최종 확정된 이 지사에게 지지자를 비롯한 경기도민, 더불어민주당원 등 수많은 국민들이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는 등 환영을 표시하고 있는 가운데 민주당 지도부에서는 이렇다 할 반응을 내놓지 않아 아쉽다는 여론이 감지되고 있다.

특히 이낙연 대표의 무반응에 대해서는 의아해 하며 고개를 갸우뚱 거리는 국민들이 적지 않다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다.

이 같은 논란에 대해 이 대표 측은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대법 판결)이전에 (이 대표가)이 지사와 많이 통화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당연한 결정이라 당(민주당)에서 논평을 내지 않았다”고 말했다.

평소 이 지사의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의 성공을 위해 원팀을 강조하면서 야당과의 논쟁 등에서 앞장서서 싸우는 모습과는 너무나 대조적이라는 지적인 셈이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