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질병청 “핼러윈, 발열 등 증상 있다면 외출 자제”

“실외서 마스크 항상 착용하는 것 중요”

지난해 용인 에버랜드에서 열린 '핼러윈 위키드 퍼레이드' 모습. 연합

질병관리청이 오는 31일 핼러윈데이와 관련해 발열 등 증상이 있다면 행사에 참여하는 등 외출을 삼가 달라고 당부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4일 브리핑에서 “다가오는 핼러윈과 관련한 대규모 행사 및 모임 등이 예상된다. 코로나19는 밀집·밀폐·밀접한 환경에서는 어느 곳이든지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을 유념해 달라”며 “발열 및 호흡기 증상 등이 있는 경우 참석을 하지 않아야 하며, 많은 사람이 모이는 행사·파티룸 모임과 클럽·주점·식당·카페·유흥주점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문은 자제해 달라”고 말했다.

방대본은 이어 “거리두기가 어려운 실외에서는 마스크를 항상 착용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신체 접촉과 침방울이 발생하는 행위(노래 부르기, 응원하기 등)는 자제하고, 술잔·식기류 등을 개별 사용하고 음식을 나눠 먹지 않는 등 생활방역 수칙을 실천해 달라”고 했다.

최근 방역수칙을 위반한 사례들도 소개했다. 방대본은 “한 식당에서는 외국인 근로자 100여명이 명부 작성, 체온 측정과 거리두기를 준수하지 않은 사례가 발생했다”며 “어떤 종교시설에서는 수백 명이 함께 종교 행사를 하면서 아무도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을 뿐 아니라 행사 후에 음식도 나눠 먹은 사항이 신고됐다”고 했다.

방대본은 “이번 주말에는 외부 모임은 최대한 자제해 주시고, 가급적 가족과 집에서, 외출하더라도 사람이 없는 한적한 장소에서 안전하고 건강하게 시간을 보내 달라”고 당부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