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넷마블 북미 자회사 카밤, ‘마블 렐름 오브 챔피언스’ 글로벌 사전 등록 시작


넷마블(대표 권영식, 이승원)은 북미 자회사 카밤(Kabam)이 개발 중인 실시간 모바일 액션 역할수행게임(RPG) ‘마블 렐름 오브 챔피언스(MARVEL Realm of Champions)’의 글로벌 사전 등록을 23일부터(현지시간 22일) 실시한다.

23일 넷마블에 따르면 사전 등록은 공식 사이트 및 구글 플레이에서 가능하며, 참여자에겐 게임 내 혜택이 주어진다.

이 게임은 마블의 세계관을 기반으로 ‘하우스(House)’라는 가문 개념을 도입했다. 이용자들은 팀을 이루어 실시간 3대3 전투를 펼친다. 각 하우스의 일원인 ‘챔피언(Champion)’은 총 6종으로, ‘아이언 리전에어(Iron Legionnaire)’, ‘웹 워리어(Web Warrior)’, ‘블랙 팬서(Black Panther)’, ‘헐크(Hulk)’, ‘스톰(Storm)’, ‘소서러 슈프림 (Sorcerer Supreme)’ 캐릭터 중 선택해 게임을 진행할 수 있다.

또 이 게임은 다양한 장비와 무기를 이용자가 직접 선택하여 전투 스타일에 맞게 캐릭터 커스터마이징이 가능하다. 이용자들은 다른 가문의 이용자들과 실시간으로 액션 아레나 전투를 치르며, 이를 통해 ‘배틀월드(Battleworld)’라 불리는 세계에서 펼쳐지는 대규모 전쟁을 경험할 수 있다.

카밤은 사전등록을 기념해 게임 스토리를 담은 시네마틱 영상을 공식 유튜브 채널에 공개했다. 출시 일정은 추후 공개할 예정이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