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검나이트 개업’ 진혜원 검사, 이번엔 ‘진정한 충정’


대검찰청 앞에 윤석열 검찰총장을 응원하는 화환이 줄을 잇는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진혜원 서울동부지검 부부장검사(44‧사법연수원 34기)가 비판글을 올려 눈길을 끌고 있다. 인터넷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진혜원’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진 검사는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검 앞에 줄지어 서 있는 화환 사진을 공유한 뒤 “서초동에 신 ○서방파가 대검 나이트라도 개업한 줄 알았다”고 저격했다.

진 검사는 이어 “보통 마약 등을 판매하거나 안마업소, 노점상 등을 갈취해 돈을 버는 조직폭력배들은 나이트클럽, 호텔 등을 인수하는 방법으로 해당 영역에서 위세를 과시하는데 개업식에 분홍색, 붉은색 꽃을 많이 쓴다”며 “(이들은) 상대방 앞에서 뻘쭘할까 봐 화환을 자기들이 주문하는 경우가 많다는 관계자의 전언”이라고 했다.

“한 꽃집에서 주문한 것처럼 리본 색상과 꽃 색상과 화환 높이가 모두 같다. 단결력이 대단하다”고 한 진 검사는 “시민들이 다니는 인도가 좁기도 한 도로이므로, 신속하게 담 안으로 들여놓는 것이 공직자의 도리”라고 지적했다.

윤 총장의 응원 화환을 조직폭력배의 유흥업소 개업식 화환과 비교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논란이 불거지자 진 검사는 다음 날인 25일 페이스북에 ‘진정한 충정’이라는 글을 재차 올렸다.


“진정한 충정이 왜곡되고 있다”고 주장한 진 검사는 “많은 분이 신 O서방파가 대검 나이트 개업한 것 아니라고 목소리를 높인다는 소식이 들린다. 이해할 만하지만 그것은 진정한 충정이 아니라고 할 것”이라고 했다.

“첨부된 사진만 보더라도 상황을 알 수 있다”고 한 진 검사는 “도로엔 보도(인도)와 차도가 있는데 좁은 인도에 한쪽은 자전거나 전동킥보드가 지나가고, 중앙엔 시각장애를 가진 분들이 통행하도록 지정해 둔 위치 표지가 있으며 지각장애인들을 위한 표지 양쪽으로는 사람들이 교행하도록 방향이 나누어져 있다”고 설명했다.

“그런데 늘어선 화환들이 한쪽 방향을 막고 있다”고 한 진 검사는 “전동킥보드 타신 분이 잘못해서 유모차 밀고 가시는 어머님을 충격할 경우 피할 곳이 충분하지 않아 보인다”며 도로교통법 규정 제68조를 명시했다.

아울러 진 검사는 “특정인에게 화환을 배달하는 행위는 증여라고 볼 수 있고, 화환은 동산인데, 동산의 증여는 물건을 인도하기만 하면 받는 사람에게 소유권이 넘어간다”며 “국정감사 보도내용을 보면 화환을 받은 분은 그 화환이 사무실 담벼락 앞 보도에 인도되어 있다는 사실을 알고 계셨던 것 같다”고 했다.

“결국, 자기 소유물을 도로에 방치한 것이 되는데, 까딱하면 징역 1년의 처벌을 받게 된단 말이다”고 한 진 검사는 “냉큼 담 안으로 넣으셔야 한다는 것이 지난 포스팅의 주제였다”고 덧붙였다.

“프로 고발러들이 눈치채지 못하게 암호로 올린 것이었단 말이다. 진정한 충정을 왜곡하는 분들이 진정 바라는 것은?”이라고 반문한 진 검사는 “아…. 사람을 이렇게 버리나. 세상은 무섭고 머리 좋은 분들은 많군”이라고 한탄했다.

한편 윤 총장의 응원 화환은 지난 19일 한 시민이 보낸 것에서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은 윤 총장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옥중 입장문’을 둘러싸고 충돌한 날이다. 화환은 국정 감사 이후 계속해서 증가해 대검 앞 담벼락 양쪽 끝이 닿을 정도로 줄지어 서 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