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천, 영종국제도시에 수요응답형 버스 본격 운행

‘I-MOD(아이모드) 버스’ 교통불편지역에서 효과 톡톡
스마트도시 선도하는 인천시, 문재인 대통령 22일 인천방문 직접 사례보고 받아

인천시가 영종국제도시에 앱으로 호출하는 실시간 수요응답형 버스 서비스 ‘I-MOD(아이모드) 버스’를 26일부터 본격 운행한다고 25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지난 22일 문재인 대통령이 인천을 방문해 보고받은 디지털 뉴딜의 핵심사업이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시민이 직접 삶의 공간에서 변화를 체감하는 스마트도시를 구축하고 한국판 뉴딜의 모범적인 선도사례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I-MOD(Incheon-Mobility On Demand) 버스’는 스마트폰 앱으로 승객이 원하는 버스정류장으로 차량을 호출하여 버스노선과 관계없이 가고 싶은 버스정류장으로 이동할 수 있는 새로운 개념의 스마트 모빌리티 서비스다.

수요응답형 버스는 26일부터 2022년 12월 31일까지 영종국제도시의 버스정류장을 기반으로 운영된다. 이용시간은 오전 5시30시부터 오후 11시30분까지 1일 18시간 운행된다. 호출은 오후 11시까지 가능하다.

이용요금은 최단거리기준 7km까지 기본요금 1800원을 받는다. 청소년은 1200원, 어린이는 700원이다. 추가요금은 7km 초과시 1km마다 100원씩이 적용된다. 이용자 앱 설치는 애플 앱스토어나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I-MOD’ 또는 ‘아이모드’ 검색로 검색할 수 있다.

이 버스는 인천 중구 영종국제도시에 이어 2021년 7월부터 2022년까지 인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와 남동구 남동국가산업단지에서도 확대 적용된다. 인천 서구 검단신도시와 계양구 계양1동은 2022년부터 이용 가능하다.

인천시는 민간의 주도로 신기술을 활용한 도시문제 해결형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하고, 실증・확산을 효과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2020년 국토교통부 스마트시티 챌린지 실증사업’에 선정돼 현대자동차 컨소시엄과 함께 기존의 I-MOD, I-ZET(Incheon-Zero Emission Transportion) 서비스를 개선하게 됐다.

시는 다양한 교통수단을 연계한 대중교통 여정계획 정보와 통합결제 서비스를 제공하는 ‘인천시 사회참여형 I-멀티모달 서비스’ 구현을 위해 새로운 스마트 모빌리티 서비스를 실증하고 있다.


앞서 시는 국토교통부 2019년 스마트시티 챌린지 예비사업에 선정돼 영종국제도시의 불편한 대중교통 문제를 해결하기위해 현대자동차 컨소시엄과 함께 수요응답형 버스 I-MOD, 공유형 전동킥보드 I-ZET서비스를 실증한 바 있다.

시범운영결과 2019년 12월부터 2020년 1월까지 2개월 간의 실증기간 동안 영종 시민의 12%가 서비스를 이용했고, 서비스 이용자의 대중교통 이용 대기시간은 5분, 이동시간은 15분이 줄었다. 또한 설문조사 결과 이용자의 91%가 서비스에 만족하여 새로운 스마트 모빌리티 시스템에 대한 시민들의 높은 관심과 기대를 확인할 수 있었다.

인천시와 현대자동차 컨소시엄은 2020년부터 2022년까지 영종, 송도, 남동국가산업단지, 검단신도시, 계양1동에서 교통혼잡, 주차, 환경 등 도시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다양한 스마트 모빌리티 서비스 모델을 발굴하기 위한 단계적 실증을 추진한다.

‘인천시 사회참여형 I-멀티모달 서비스’는 시민의 생활이 달라지는 새로운 스마트 모빌리티 서비스로 ▲통합 모빌리티 플랫폼 기반으로 이동수단 간 정보를 연계하는 I-멀티모달 서비스 ▲차량 내에서 다양한 생활편의를 제공하는 In-car 서비스 ▲택시합승중계 플랫폼으로 단거리 택시승객 편의와 택시사업자와의 상생을 위한 지능형 합승택시(I-MOA) 서비스 ▲ 수요응답형 버스(I-MOD), 공유형 전동킥보드(I-ZET)의 고도화 및 서비스 실증지역 확대 등으로 구체화된다.

Multi-modal(멀티모달)은 다양한 교통수단을 하나의 어플리케이션으로 편리하게 이용하는 다중 모빌리티를 말한다.

유시경 시 스마트도시담당관은 “‘인천시 사회참여형 I-멀티모달 서비스’구현을 위해 26일 영종국제도시 수요응답형 버스 운행을 시작한다”며 “단계적으로 새로운 스마트 모빌리티 실증을 추진해 인천시가 스마트 대중교통을 선도하고 시민이 체감하고 모두가 행복한 스마트시티 조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