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국은 1.3%” 코로나 대응 비교하며 트럼프 때린 오바마

24일(현지시간) 플로리다 유세에 나선 오바마 전 대통령. 연합뉴스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한국과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비교하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강하게 비난했다.

대선을 열흘 앞둔 24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서 열린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의 지원 유세에서 오바마 전 대통령은 한국과 미국의 인구당 사망률을 언급하며 트럼프 행정부 대응이 적절치 못했다고 꼬집었다. 그는 “한국과 미국에서 같은 날 첫 확진자가 나왔다”며 “한국의 인구당 사망자는 우리의 1.3%에 불과하다. 이는 그들의 정부가 자신의 업무에 신경을 썼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웃 국가 캐나다도 피해를 최소화하려는 정부 조치 덕에 인구당 사망자가 미국의 39% 수준”이라고 꼬집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이 인용한 것으로 보이는 스타티스타(Statista) 자료를 보면 인구 100만명당 코로나19 사망자는 미국의 경우 679.06명이다. 반면 한국은 8.81명, 캐나다는 267.57명에 그친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전날 미국의 신규 확진자가 최고치를 기록한 걸 겨냥해 “대유행 8개월 만에 신규 감염건수 기록을 깨고 있다. 트럼프가 갑자기 우리 모두를 보호하려 하진 않을 것”이라고 강한 불신을 내비쳤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을 두고 “그는 자신을 보호할 기본적 조처조차도 할 수 없다. 그가 (발생) 초기에 일했다면 우리는 상황이 이렇게 나빠지는 것을 절대 보지 않았을 것”이라고 날 선 비판을 이어나갔다.
24일(현지시간) 플로리다 유세에 나선 오바마 전 대통령. 연합뉴스

오바마 전 대통령이 바이든 후보를 위해 현장 유세에 나서기는 지난 21일 펜실베니아주에 이어 두 번째다.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을 막아야 한다는 위기감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우리가 향후 10일 안에 하는 일은 다가올 수십년을 위해 중요할 것”이라며 지지층 결집과 투표 참여를 호소했다. 그는 자원봉사자들이 일하는 사무실을 방문해 “여러분이 플로리다를 얻는다면 이번 일은 끝”이라고 격려하기도 했다. 플로리다는 대선 승부를 결정짓는 경합주 가운데 하나다.

김수련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