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원 1인 격리’ 양주 군부대서 간부 1명 추가 확진

기사 본문과 관련 없는 사진. 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으로 전원이 1인 격리됐던 경기도 양주의 한 군부대에서 추가 확진자가 나왔다.

25일 국방부에 따르면 양주 육군 부대 간부 1명이 1인 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해당 부대에선 지난 22일에도 간부 1명이 당초 음성이었다가 격리 해제 전 재검사에서 양성으로 확인됐다.

앞서 이 부대에서는 지난 10일 최초 확진자를 포함해 총 5명이 확진된 이후 부대원 전원이 1인 격리 생활을 해 왔다.

이날 추가된 확진자도 1인 격리 중이었기 때문에 추가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국방부는 해당 부대에서 완치자 1명도 이날 추가됐다고 전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