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6·25는 항미원조전쟁” 우주소녀 중국인 멤버 성소 글 파문

성소 웨이보 캡처

중국 출신 K팝 스타들이 6·25전쟁을 ‘항미원조전쟁’이라 부르며 “위대한 승리를 기억해야 한다”고 기념해 논란이다.

그룹 ‘f(x)’의 멤버 빅토리아, 전 ‘프리스틴’ 멤버 주결경, ‘우주소녀’ 멤버 성소 등은 23일 자신의 웨이보에 “역사를 기억하고, 순교자를 기억하고, 영웅에게 경의를 표해라”는 글과 함께 CCTV 기사를 공유했다. 6·25전쟁에 참여한 중국인민군을 순교자로 칭하며 기리는 내용이다.
'우주소녀' 성소 웨이보 캡처

주결경 웨이보 캡처

이들은 “항미원조에 저항하기 위한 자원봉사 군 해외작전 70주년 기념”이라는 해시태그를 달며 “위대한 승리를 기억하자”고 썼다.

중국은 6·25전쟁을 ‘항미원조전쟁’이라고 부른다. ‘미국에 대항해 조선을 도운 전쟁’이라는 뜻이다. 기념일 역시 전쟁이 발발한 6월 25일이 아닌 중국 인민지원군이 첫 승리를 거둔 10월 25일이다.

그러나 역사 왜곡이라는 지적이 제기된다. 침략국인 북한을 도운 중국이 이를 ‘원조전쟁’이라고 정당화하는 게 옳지 않다는 것이다. 전쟁으로 한국에서만 37만여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는데, 한국을 주요 무대로 활동하는 중국 출신의 K팝 스타들이 전쟁 기념게시물을 올린 건 적절하지 못했다는 비판도 나온다.

네티즌들은 “한국인들 상대로 돈 버는 이들이 저런 기사를 올리는 게 말이 되느냐” “우리나라에서 돈 벌면서 우리나라 역사를 왜곡하네” “중국 out!” 등 격앙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홍근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