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안다행’ 박명수X하하, 무인도에서 만나자마자 티격태격


지난 24일 방송된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이하 안다행)의 2부 시청률이 5.1%(닐슨코리아 수도권)를 기록하며 지난 10일 첫 방송된 이후 3주 연속 동시간대 예능 1위를 지키며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어가고 있다.

이날 방송에는 새롭게 등장한 박명수, 하하가 낙지를 잡다 삽을 부러뜨고, 야수 포스의 자연인 눈치를 보는 장면에서 시청률은 6.7%까지 치솟았다. 이후 박명수는 갯벌에 다리가 빠지고 몸부림치는 등 큰 웃음을 선사했다.

‘안싸우면 다행이야’는 대한민국 절친들의 야생 자급자족을 그리는 예는 프로그램으로 3회부터 안정환·이영표에 이어 박명수와 하하의 험난한 에피소드가 시작됐다. ‘무한도전’ 이후 처음으로 호흡을 맞추는 두 사람의 무인도 생존기라서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안싸우면 다행이야’는 정규 편성과 동시에 동시간대 예능 프로그램 1위로 화려하게 등장하며 치열한 토요일 밤 예능 전쟁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스포츠 절친 안정환, 이영표와 개그콤비 박명수, 하하의 ‘안싸우면 다행이야’는 매주 토요일 밤 9시 50분에 만나볼 수 있다. 사진제공=MBC

박봉규 sona71@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