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소설가·불문학자 정소성 단국대 명예교수 별세

불문학자이자 소설가 정소성 단국대 명예교수의 생전모습/뉴시스

정소성 단국대 명예교수가 24일 별세했다. 향년 76세.

불문학자이면서 소설가인 고인은 1944년 경북 봉화에서 출생했다. 서울대 불문학과를 졸업한 후 프랑스 그르노블 제3대학에서 불문학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전북대와 전남대 프랑스어 강사를 거쳐 79년부터 단국대 불문학과 교수로 재임했다.

고인은 77년 ‘현대문학’에 단편 ‘잃어버린 황혼’으로 등단한 후 85년 소설 ‘아테네 가는 배’로 제17회 동인문학상을 받았고, 같은 해 ‘뜨거운 강’으로 제1회 윤동주문학상도 수상했다. 대하소설 ‘대동여지도’로 제29회 월탄문학상을 받았다. 박영준 문학상, 류주현 문학상의 수상자로도 이름을 올렸다. 영어와 프랑스어로도 소설을 썼다. ‘두 아내’ ‘사랑의 원죄’ ‘건널 수 없는 강’ ‘설향’ 등의 작품도 남겼다.

지난해부터 자신의 문학 인생을 정리하는 문학 전집을 도서출판 문예바다를 통해 발간해오고 있다. 백시종 김동리기념사업회장의 권유에 따른 것으로 모두 34권으로 계획됐지만 미완으로 남게 됐다. 유족으로는 부인 김갑영 공주대 명예교수, 아들 정태린(단국대 강사), 재린 씨가 있다. 빈소는 연세대 신촌장례식장. 발인은 26일 오후 1시다.

김현길 기자 hg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