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건희 별세, 與도 추모 물결… 이낙연 “빛과 그림자 생각”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별세 소식이 25일 알려지자 여권에서도 추모가 이어졌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별세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면서도 “고인의 빛과 그림자를 차분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회장 타계에 이 대표는 페이스북에 입장문을 올리고 애도의 뜻을 표했다. 이 대표는 “신경영과 창조경영, 인재경영 등 고인께서는 고비마다 혁신의 리더십으로 변화를 이끄셨다”고 평가했다.


이어 “‘생각 좀 하며 세상을 보자’는 고인의 여러 말씀은 활기 있고 창의적인 기업문화를 만들었다. 우리 사회에도 성찰의 고민을 던져주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그러나 재벌 중심의 경제구조를 강화하고 노조를 불인정하는 등 부정적 영향을 끼쳤다는 점도 부인할 수 없다”며 “불투명한 지배구조, 조세포탈, 정경유착과 같은 그늘도 남겼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삼성은 과거의 잘못된 고리를 끊고 새롭게 태어나길 바란다”며 당부의 말을 전했다.


이재명 경기지사도 “질곡의 현대사에서 고인이 남긴 족적을 돌아보고 기억하겠다”며 추모했다. 이 지사는 “기업들이 기회가 공평하고 공정한 경쟁이 가능한 경영환경을 조성하는 것이야말로 고인의 넋을 기리는 일이자 우리가 짊어져야 할 과제일 것”이라고 했다.


원조 ‘삼성 저격수’였던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도 애도의 뜻을 표했다. 박 장관은 “MBC 경제부 기자 시절 반도체의 미래에 대해 출입 기자들과 강의 겸 긴 대화를 (이 회장과) 나눈 적이 있다”며 “당시 대학생이던 이재용 부회장이 뒷자리에 함께했던 것이 인상적이었다”고 회고했다.

박 장관은 “(이 회장은) 미래먹거리 반도체에 대해 열변을 토하며 ‘난 지금 반도체에 미쳐있다’고 말했다”며 “오늘의 삼성은 이 회장의 반도체 사랑이 만든 결과다. 대한민국 반도체 신화를 이룬 이 회장에게 깊은 애도의 마음을 표한다”고 했다.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 상무이사를 지냈던 양향자 민주당 최고위원도 과거를 떠올리며 추모했다. 양 최고위원은 “1987년 회장 취임 후 반도체 사업장에 오셔서 사원들을 격려해주시던 모습이 눈에 선하다”며 “반도체 패권이 대한민국을 세계에 우뚝 세울 것이다. 반도체인의 신조로 위로의 마음을 대신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삼성 저격수’인 박용진 민주당 의원도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며 “이 회장의 별세를 계기로 삼성과 우리 경제의 새 출발 새 질서가 시작되길 바란다”고 했다. 박 의원은 “이제 총수인 이 부회장도 혁신적 태도와 준법경영을 통해 국민의 사랑을 받는 기업인으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했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마누라·자식 빼고 다 바꿔라” 이건희 회장이 남긴 말
정의당 “이건희 회장 별세…정경유착 어두운 역사”
“이건희, 삼성 변화시킨 인물” 외신 잇따라 긴급 보도
주호영 “韓 위상 세운 이건희 회장, 후대가 기억할 것”
[포착] 사진으로 보는 이건희 회장 일대기
‘주식갑부 1위’ 이건희…모두 상속 받으면 세금만 10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