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주호영 “韓 위상 세운 이건희 회장, 후대가 기억할 것”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별세에 야권 애도 메시지 이어져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5일 경북 경주시 단석산 천주사에서 열린 김유신 장군 추모제에서 인사말을 한 후 자리로 돌아가고 있다. 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5일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별세 소식에 “대한민국 경제 거목의 명복을 빈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입장문을 내고 “‘가족 빼고 모두 바꾸자’는 파격의 메시지로 삼성을 세계 1등 기업으로 이끈 혁신의 리더, 이 회장이 별세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삼성과 함께 대한민국 위상까지 세계 속에 우뚝 세운 이 회장의 기업사를 후대가 기억할 것”이라며 “일생 분초를 다투며 살아왔을 고인의 진정한 안식을 기원하며 명복을 빈다”고 말했다.

이 회장의 별세 소식이 알려지자 국민의힘 의원들의 애도 메시지가 이어졌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 회장이 생전에 보여준 세계 초일류 기업을 위한 뼈를 깎는 노력, 미래를 선도할 인재에 대한 애정과 철학은 분야를 막론하고 귀감이 됐다”며 “고인의 뜻이 헛되지 않도록 우리 모두가 혁신과 노력으로 다가올 미래를 준비해 나가야 한다”고 서면 논평을 통해 말했다.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은 “고인은 30년 가까운 세월 동안 반도체 휴대폰 가전으로 삼성을 세계 1등 기업으로 일으켰다”며 “한국 경제 역사의 한 페이지를 쓴 기업가의 죽음을 애도하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고인은 불모지 대한민국에서 기업가 정신으로 도전해 삼성전자라는 글로벌 리더기업을 우뚝 세워냈다”며 “선지적 감각, 도전과 혁신 정신은 우리 모두가 본받아 4차 산업혁명과 새로운 미래먹거리 창출을 위한 귀감으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회장은 서울 강남구 일원동 서울삼성병원에서 향년 78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2014년 5월 급성 심근경색증으로 쓰러진 지 6년여 만이다. 이 회장의 장례는 서울삼성병원에서 가족장으로 치러질 예정이다. 삼성 측은 고인과 유가족의 뜻에 따라 간소하게 가족장으로 치르고 조화와 조문은 사양한다고 밝혔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마누라·자식 빼고 다 바꿔라” 이건희 회장이 남긴 말
정의당 “이건희 회장 별세…정경유착 어두운 역사”
“이건희, 삼성 변화시킨 인물” 외신 잇따라 긴급 보도
이건희 별세, 與도 추모 물결… 이낙연 “빛과 그림자 생각”
[포착] 사진으로 보는 이건희 회장 일대기
‘주식갑부 1위’ 이건희…모두 상속 받으면 세금만 10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