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민주당 “정경유착과 무노조경영…그가 남긴 부정적 유산”

한국 재계를 대표하는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25일 서울 일원동 서울삼성병원에서 별세했다. 향년 78세. 국민일보DB

더불어민주당은 25일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별세 소식에 “경영권 세습을 위한 일감 몰아주기와 정경유착, 무노조 경영 등 그가 남긴 부정적 유산들은 우리 사회가 청산해야 할 시대적 과제”라는 입장을 밝혔다.

허영 대변인은 논평에서 “고(故) 이건희 회장의 명복을 빈다”며 이같이 전했다. 허 대변인은 이 회장을 “삼성의 글로벌 도약을 이끌며 한국경제 성장의 주춧돌을 놓은 주역”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가장 성공한 기업인으로 화려한 스포트라이트를 받았지만, 그의 인생은 파란만장했던 영욕의 삶”이라고 덧붙였다.

허 대변인은 이 회장의 경영 방식에 대해 “삼성은 초일류 기업을 표방했지만, 이를 위한 과정은 때때로 초법적”이라고 평가한 뒤 “경영권 세습을 위한 일감 몰아주기와 부당 내부거래, 정경유착과 무노조 경영 등 그가 남긴 부정적 유산들은 우리 사회가 청산해야 할 시대적 과제”라고 비판했다.

또한 “이 회장의 타계를 계기로, 이재용 부회장이 지난 대국민 사과에서 국민에게 약속했던 ‘새로운 삼성’이 조속히 실현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성훈 기자 tellm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