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우울증 걸린 친구 위로하려다… 중국 저수지의 비극


중국 온라인에서 한 여성이 신발끈을 묶는 여성을 저수지로 밀어 함께 물에 빠지는 장면이 담긴 영상이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미는 듯 따라가는 듯 함께 물에 빠져 결국 익사한 두 여성의 사연은 무엇이었을까.

25일 중국 온라인매체 시커신문에 따르면 논란이 된 12초짜리 영상은 CCTV 화면이다. 영상 상단에는 21일 오후 12시 18분이라고 표시돼있다.

현대쾌보

영상에는 두 명의 여성이 등장한다. 검정색 외투를 입은 여성이 강둑에 먼저 쪼그려 앉아 있는데, 노란색 외투를 입은 여성이 신발끈을 묶기 위해 몸을 숙인다. 돌연 검은색 외투를 입은 여성이 일어나 노란색 외투를 입은 여성 뒤에 서더니 물속으로 밀어버린다. 그러다 검은색 외투를 입은 여성도 함께 물에 빠지고 둘은 물속에서 몸싸움을 벌인다.

시커신문에 따르면 둘은 절친한 친구 사이였으며, 검은 외투의 여성은 우울증에 시달려 우울증 약을 복용하고 있는 상태였다. 노란색 외투를 입은 여성이 이 친구의 기분을 풀어주기 위해 이날 저수지에서 만났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렇게 만난 두 친구의 끝은 안타깝게도 비극이었다. 중국 관영매체 환구시보가 난징시 공안국 리수이지부에 확인한 결과 두 사람은 결국 사망했다. 이 사건은 지난 22일 접수돼 조사 중이다.

김나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