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글의 법칙’ 이승윤·윤은혜·기도훈 ‘결핍생존’ 도전기


지난 24일(토) 방송된 ‘정글의 법칙-제로포인트’에서는 도구도 없는 ‘제로포인트’에서의 ‘결핍생존’에 도전하는 이승윤, 윤은혜, 기도훈이 족장 김병만이 설계한 생존을 시작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생존에 앞서 족장 김병만은 먼저 통영의 한 무인도에 도착했다. 김병만은 “주위 식생이나 재활용할 쓰레기들이 많지 않냐. 팀원들의 응용력을 한번 보고 싶다”라며 이번 생존 주제를 밝혔다. 이어 김병만은 섬 곳곳에 스노클링 세트, 다이빙 슈트 등 생존 도구들을 숨기며 ‘제로포인트’를 직접 설계했다.

이후 이승윤과 윤은혜, 기도훈은 목적지도 알지 못한 채 배에 올라탔다. 각자 가져왔던 짐도 모두 반납하고 오로지 무전기만 가지고 배에 올라탄 이들은 당황함을 감추지 못했다. 윤은혜는 “이건 거의 납치 수준이다”라고 했고, 기도훈은 “살려주세요”라고 외쳐 웃음을 자아냈다.

섬에 도착한 이들에게는 ‘내일 아침까지 팀원 7명과 접선, 하나의 팀을 완성해 이 섬을 탈출하라’는 미션이 주어졌다. 도구는 물론 의지할 동료 하나 없이 홀로 생존에 돌입하게 된 이승윤은 “병만이 형은 정글에서 아버지 같은 존재다. 근데 안 보이니까 ‘대체 언제 나오나’ 생각이 들었다”라며 막막함을 드러냈다. 이어 도착한 윤은혜와 기도훈도 막막함을 마찬가지. 기도훈은 “사실 멘붕이 왔다. 족장님이 계실 줄 알았다”라고 했고, 윤은혜 역시 “이건 아니다. 큰일났다. 당황스러웠다”라며 속마음을 밝혔다.

이승윤과 2인 1조로 입도한 윤은혜, 기도훈은 무전기를 통해 달의 방향, 주위 지형지물 등으로 서로의 위치를 파악, 극적인 만남을 가졌다. 드디어 팀원을 만난 이들은 더 늦어지기 전에 생존터를 먼저 잡기로 하고, 생존 물품 찾기에 나섰다. 세 사람은 어두워진 숲속에서도 다이빙 슈트, 냄비, 대야 등 여러 생존 도구들을 찾았다. 윤은혜는 폐가에도 거침없이 들어가 물품을 찾는가 하면 버려진 폐그물과 밧줄 등도 야무지게 챙기며 ‘제로포인트 살림꾼’에 등극했다.

이후 이승윤과 윤은혜는 곳곳에서 구해온 각종 도구들로 생존지 마련에 나섰다. 두 사람은 대나무, 판초 우의와 폐그물 등을 이용해 셸터를 제작하기 시작했다. 윤은혜는 주워온 폐품들을 적재적소에 사용하며 ‘똑순이’ 면모를 보여줬고, 이승윤은 그런 윤은혜에 대해 “굉장히 손이 야무지다. 일 잘하는 손 있지 않냐. 되게 꼼꼼하고 제가 생각 못한 부분까지 신경을 쓰더라”라며 감탄했다. 이어 두 사람은 찰떡 호흡으로 대형 셸터를 만들어 내 눈길을 끌었다.

막내 기도훈은 셸터를 만들고 있는 이승윤과 윤은혜를 위해 사냥에 나섰다. 그는 “저는 먹는 걸 너무 중요하게 생각해서 ‘정글에서 굶진 말자’라고 생각했다”라며 멤버들과 찾은 다이빙 슈트, 수경을 착용, 맨손으로 바다 사냥을 시작했다. 기도훈은 어두운 밤바다에서도 소라, 성게를 잡는데 성공했고, 심지어는 돌 틈에서 문어를 잡기까지 했다. 이후 인터뷰에서 기도훈은 “손이 짜릿하더라. 제가 오늘 올 때 문어 그려진 티를 입고 왔다. 근데 진짜로 문어를 잡게 되니까 기분이 너무 좋다”라며 기뻐했다.

기도훈 덕분에 문어와 소라 숙회로 정글에서의 첫 끼니를 해결한 세 사람은 나머지 팀원들에 대한 걱정을 하기 시작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각자 갈아입은 옷 주머니에서 발견한 지도 조각을 모아 단서를 찾기 시작했다. 지도 조각을 맞추자 글씨가 나타났지만, 몇몇 조각이 비어있어 문구를 정확히 알아낼 수 없었다. 또한 ‘옛’이라는 글자는 세 사람을 더욱 혼란스럽게 했다.

그때 윤은혜는 문득 조각을 뒤집었고, 그러자 지도가 등장했다. 지도에 표시된 몇몇 장소 중에는 ‘옛 선착장’이 있었고, ‘옛’의 의미를 눈치챈 세 사람은 “내일 여길 가야겠다”라며 ‘제로포인트’ 탈출에 한 발짝 더 다가섰다. 이어 세 사람은 “일단 나머지 팀원들을 만나야겠다. 그래야 완성이 된다. 내일이면 만날 수 있지 않을까”라며 나머지 팀원 찾기에 더 열을 올렸다.

한편, 방송 말미에는 박세리, 개리, 허경환이 섬에 들어와 섬에 버려진 쓰레기로만 생존에 나서는 모습이 예고돼 기대감을 높인 SBS ‘정글의 법칙’은 매주 토요일 밤 8시 55분에 만나볼 수 있다. 사진제공=SBS

박봉규 sona71@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