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울진군, 경북 최초 공공산후조리원 11월 개원

지난 23일 전찬걸(사진 왼쪽) 경북 울진군수가 개원을 앞둔 공공산후조리원을 둘러보고 있다. 울진군 제공

경북 울진군이 다음 달 2일 도내 첫 공공산후조리원을 개원하고 운영에 들어간다.

공공산후조리원은 경북도와 울진군이 8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총면적 710㎡, 산모실 8개실 규모로 문을 열고 울진군의료원이 위탁 운영한다.

공공산후조리원에는 산모실, 신생아실, 프로그램실, 마사지실, 면회실 등이 마련된다.

특히 신생아실은 사전 관찰실을 설치하고 항온항습 설비를 적용했으며, 출입구에는 에어샤워를 설치하는 등 감염의 위험을 최소화했다.

또 울진군의료원 산부인과, 소아청소년과와 연계한 체계적인 임신·출산·산후조리 시스템을 구축해 산모와 출생아가 안심하고 산후조리에 전념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용요금은 2주 기준 182만원이며 취약계층과 다태아 및 셋째이상 출산 산모는 50% 감면된다.

부모와 산모 또는 배우자가 울진군민이면 30%, 경북도민은 10%의 감면 혜택이 주어진다.

전찬걸 울진군수는 “경북도 최초의 공공산후조리원 운영과 더불어 저출생 극복을 위한 체계적인 기반을 다져 아이를 낳고 키우는 것이 행복이 되는 울진군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울진=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