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CJ 이재현 회장 “자랑스러운 작은 아버지, 편히 쉬시길”

이건의 삼성전자 회장 빈소 찾아 애도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국민일보DB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빈소를 찾아 “가족을 무척 사랑하셨고 큰 집안을 잘 이끌어주신 저에게는 자랑스러운 작은 아버지”라고 애도했다. 이재현 회장은 이건희 회장의 형인 고 이맹희 전 제일비료 회장의 장남이다.

CJ그룹에 따르면 이 회장은 25일 오후 3시40분쯤 삼성서울병원에 마련된 빈소를 찾았다. 부인 김희재 여사, 자녀 이경후 CJ ENM 상무, 이선호 CJ제일제당 부장 내외와 함께였다.

이 회장은 고인을 기리며 “국가 경제에 큰 업적을 남기신 위대한 분”이라며 “일찍 영면에 드셔 황망하고, 너무 슬프고 안타까울 따름이다. 하늘나라에서 편히 쉬시길 기도한다”고 했다.

이건희 회장의 장례는 가족장으로 4일간 치러지며 발인은 28일이다. 이 회장의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지하 2층에 있는 17호, 19호, 20호 세 개 방을 합쳐서 마련됐다. 유족으로는 부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 관장, 아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사위 김재열 삼성경제연구소 사장이 있다.

장례 첫날인 이날은 가족을 중심으로 조문이 이뤄지며 외부인 조문은 26일부터 받는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