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보건복지부 장관 “독감백신 염려끼쳐 송구…접종 계속해야”

사망 사례 검토, 예방 접종과 인과성 낮다고 판단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 연합뉴스

정부가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접종 부작용 논란에 송구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백신과 사망 사이 인과성이 확인되지 않은 만큼 독감 백신 접종을 계속할 방침이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은 25일 정례 브리핑에서 “독감 백신 접종과 관련해 염려를 끼쳐드려 정부 당국자로서 진심으로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하지만 인과성은 낮다고 강조했다. 박 1차장은 “예방접종전문위원회가 현재까지 검토한 26건의 사망 사례는 시간적 근접성이나 기저질환, 부검에서 모두 예방 접종과의 인과성이 매우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며 “예방 접종 사업을 지속해야 한다는 판단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백신 접종과 사망자 발생 사이의 인과관계가 없는 상황에서 단순하게 백신 접종을 중단하는 것은 비과학적 태도다. 백신 접종을 중단하는 것이 오히려 불안을 야기할 수 있는 위험요인이 된다는 전문가들 의견도 나왔다”고 덧붙였다.
서울 강서구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서부지부에서 독감 예방접종을 준비하고 있다. 국민일보DB

박 1차장은 “백신은 수많은 생명을 확실하게 살릴 수 있는 과학적으로, 또 역사적으로 검증된 수단”이라며 “계절 독감은 국내에서만 매년 3000여명이 사망하는 위험한 감염병으로 접종의 이익이 부작용보다 훨씬 크다”고 강조했다.

특히 박 1차장은 “코로나19와 계절독감 동시유행의 위험성을 고려할 때 예방접종을 지속하는 것이 필요하다”면서 “기저질환자는 장시간 추운 날씨에 밖에서 접종을 기다리면 건강 문제가 나타날 수 있다. 방역당국과 전문가 평가를 신뢰하고, 안전수칙을 준수하면서 예방 접종을 받아 달라”고 당부했다.

24일 오후 1시 기준으로 독감백신을 접종받은 뒤 사망 신고된 사례는 48명이다. 질병관리청은 23~24일 예방접종피해조사반, 예방접종전문위원회 회의를 잇따라 열어 사인을 분석한 뒤 백신 접종과 사망 간 인과성이 확인되지 않았다는 결론을 내리고 접종 계속 방침을 발표했다.

이성훈 기자 tellm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