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日, WTO서 나이지리아 후보 지지…“한국과 무역분쟁 염두”

WTO 차기 사무총장에 도전하는 유명희 한국 산업통상자원부 통합교섭본부장.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거에서 유명희 한국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아닌 나이지리아 출신 응고지 오콘조이 웨알라 후보를 지지할 예정이라고 교도통신이 25일 보도했다.

WTO 사무총장은 국가 간 분쟁에는 관여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일본 정부는 유 본부장이 당선되면 한일 간 무역 분쟁 해결에 불리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유 본부장은 일본이 한국 대법원의 징용 판결에 대한 보복 조치로 수출 규제를 강화하자 이 문제를 WTO에 제소하는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했다.

일본 정부 내에서는 유 본부장의 WTO 사무총장 당선을 둘러싼 우려감이 큰 것으로 보인다. 교도통신은 한 외무성 관계자를 인용해 “(유 본부장 당선 시) 분쟁이 공정하게 처리될 것인지 불안하다”는 이유로 일본 정부가 유 본부장을 포함해 WTO 사무총장 선거에 출마한 8명의 후보 중 나이지리아 출신 후보를 지지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는 조만간 오콘조이웨알라 후보를 지지하는 입장을 WTO 측에 전달한다. 그가 WTO 각료로 활동한 경험이 있고 세계은행에서 장기간 근무하는 등 국제 실무에 정통해 적임자라는 주장이다.

하지만 일본은 유 본부장이 다수의 지지를 확보하면 최종적으로는 그의 사무총장 취임을 수용할 것으로 보인다고 교도는 관측했다.

WTO 사무총장 선거는 규정상 투표로 결론 낼 수 있지만, 관례적으로 합의를 중시하며 투표까지 이어진 적이 없다.

이성훈 기자 tellm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