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공산당이 시켰나? 中출신 아이돌들 ‘항미원조’ 기념글 논란

중국 출신 아이돌 맴버들이 웨이보 계정에 일제히 '항미원조 70주년 기념' 이미지를 올려 네티즌들의 구설수에 올랐다.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중국 출신의 K팝 아이돌 맴버들이 중국의 6·25전쟁 참전을 의미하는 ‘항미원조’(抗美援朝·미국에 맞서 북한을 도움)를 기념하는 글을 소셜미디어에 일제히 올려 구설수에 올랐다.

엑소의 레이, 에프엑스 출신 빅토리아, 프리스틴 출신 주결경, 우주소녀 성소·미기·선의 등은 지난 23일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에 ‘항미원조 작전 70주년을 기념한다’는 게시글을 올렸다.

이들은 “역사를 기억하고, 영웅에게 경의를 표한다”는 글을 적고 중국 관영 CCTV의 관련 웨이보 게시물을 공유했다.

아이돌그룹 에프엑스 출신 빅토리아가 웨이보에 '항미원조 70주년 기념'글을 올렸다. 게시물에는 "역사를 기억하고 평화를 소중히 여기며 영웅에게 경의를 표하라!"는 글이 적혀 있다. 출처: 인터넷 커뮤니티

아이돌 그룹 우주소녀 출신 성소의 웨이보 게시글. "한미 원조에 저항하기 위한 해외 작전 70주년 기념"이라는 해시태그가 달렸다. 출처: 인터넷 커뮤니티

해당 아이돌들은 K팝 그룹에서 중국인 멤버로 활동했으며 최근에는 중국에서 주로 활동한다. 신인 시절 국내에서 인기를 얻은 이들이 이같은 게시물을 올렸다는 것에 국내 누리꾼들의 비판이 쏟아졌다.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네티즌들은 “진정한 꼭두각시다” “다시는 한국에서 활동하지 말아라” “중국이 공산국가라서 체제 선전에 이용당하는 꼴을 봐야 한다”는 등 강도 높게 비판하고 있다.

중국은 6·25를 미국에 맞서 북한을 도왔다는 관점에서 ‘항미원조’ 전쟁으로 부른다. 특히 중공군의 6.25전쟁 개입 70주년 기념일인 25일을 앞두고 애국주의 홍보에 열을 올렸다.

중국 출신 아이돌 가수들은 이전에도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 홍콩의 범죄인 인도 법안(일명 송환법) 개정 반대 시위 등 민감한 사안에서 공개적으로 중국을 지지하는 목소리를 내 논란이 됐다.

이성훈 기자 tellm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