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美 파우치 “코로나 백신 효과, 12월에 확인…접종 거부 말라”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 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장. 출처: BBC

미국 최고 감염병 전문가로 통하는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이 12월 초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안전성 여부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한 정부가 확보한 백신의 효과를 자신하며 일각의 백신 거부 움직임에 유감을 드러냈다.

파우치 소장은 25일(현지시간) 영국 공영방송 BBC와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 백신이 안전하고 효과적인지는 11월 말이나 12월 초에는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광범위한 백신 접종이 이뤄지는 것은 내년 말은 돼야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감염 예방 효과를 기대할 만한 대량 접종 시점을 예측하자면, 내년 2분기나 3분기까지는 매우 어려울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미국 내 일부 백신 거부운동에 대해 “백신 거부 운동은 유사과학의 일종이다. 이에 바이러스에 취약한 소수민족 중심으로 노출돼 우려스럽다”고 전했다.

이어 “정부가 안전하고 효과적인 백신을 확보했음에도 접종을 거부하는 분들이 있을 것”이라며 “매우 안타까운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이성훈 기자 tellm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