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창업주 이병철, ‘3남’ 이건희에게 삼성 경영승계한 이유

고 이병철 삼성그룹 창업주와 이건희 회장. 연합뉴스

25일 별세한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삼성그룹 총수가 되기까지는 적잖은 우여곡절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회장은 1942년 1월 9일 대구에서 삼성 창업주인 호암(湖巖) 이병철 회장(1987년 작고)과 박두을 여사의 3남 5녀 중 일곱째이자 막내아들로 태어났다. 이 창업주는 자서전 ‘호암자전’에서 3남인 이 회장은 애초 우선 경영 승계 고려 대상이 아니었다고 털어놓은 바 있다.

이 창업주는 책에서 “건희에게는 와세다대학 1학년에 재학 중일 때 ‘중앙매스컴’을 맡아 인간의 보람을 찾는 것이 어떻겠냐고 물었더니 ‘그 길이 가장 좋을 것 같다’고 대답했다”며 “건희에게는 고생스러운 기업 경영을 맡기는 것보다 매스컴을 생각했다”고 회고했다.

하지만 이 회장의 큰형, 작은형인 맹희·창희씨는 이 창업주의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사카린 밀수사건’에 대한 책임을 지고 66년 경영에서 물러난 이 창업주의 뒤를 이어 큰형 맹희씨(2015년 작고)가 그룹 경영 전면에 나섰으나 자질이 부족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 창업주는 “처음에는 주위 권고도 있고 본인 희망도 있어 장남 맹희에게 그룹 일부 경영을 맡겨봤지만 6개월도 채 못돼 맡겼던 기업체는 물론 그룹 전체가 혼란에 빠졌다”며 “본인이 자청해 물러났다”고 밝혔다.

차남 창희씨(97년 작고)는 박정희정부 시절 삼성과 부친의 비리를 고발한 탄원서를 청와대 등에 제출한 사건으로 눈 밖에 나게 됐다. 이 창업주는 창희씨에 대해 “많은 사람을 통솔하고 복잡한 대조직을 관리하는 것보다 알맞은 회사를 건전하게 경영하고 싶은 의향을 밝혀 본인의 희망을 들어주기로 했다”고 언급했다.

고 이병철 삼성그룹 창업주와 이건희 회장. 연합뉴스

큰형, 작은형이 경영 구도에서 이탈하면서 자연스럽게 이 회장이 후계구도에 올랐다. 66년 미국에서 귀국해 동양방송에 입사한 이 회장은 79년 삼성그룹 부회장에 취임하며 실질적인 그룹 후계자가 됐다. 이 창업주는 “건희는 취미와 의향이 기업 경영에 있어 열심히 참여하여 공부하는 것이 보였다”고 돌이켰다.

이 회장은 87년 11월 11일 이 창업주 별세 후 삼성그룹 회장에 취임했다. 이 회장은 취임사로 “미래지향적이고 도전적인 경영을 통해 90년대까지 삼성을 세계적인 초일류기업으로 성장시키겠다”고 밝혔다. 이후 삼성그룹은 이 회장이 이끈 27년간 굴지의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했다.

이 회장은 형 맹희씨가 그룹 경영에서 물러난 73년 이후 별다른 교류를 하지 않았다. 맹희씨가 2015년 8월 중국에서 폐암 등 지병으로 사망할 때까지 두 사람은 상속분 반환 소송으로 불화를 겪었다.

맹희씨는 2012년 이 회장을 상대로 “아버지가 생전 제삼자 명의로 신탁한 삼성생명 및 삼성전자, 삼성에버랜드 주식을 이 회장이 다른 상속인에게 알리지 않고 단독 명의로 변경했다”며 상속분을 돌려 달라는 소송을 제기했다. 소송은 2014년 2월 26일 맹희씨가 상고를 포기하면서 이 회장의 승소로 일단락됐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