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윤석열 작심발언? 이번에는 추미애 반격… 법무부 국감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 사진)과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자신을 향해 작심발언을 쏟아냈던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반격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26일 오전 10시부터 국회에서 법무부와 대법원·헌법재판소·감사원·법제처 등을 상대로 종합 국정감사를 벌인다. 대검찰청은 이날 종합감사 대상이 아니어서 추 장관과 윤 총장이 한자리에서 조우하는 일은 없다.

종합감사에서는 지난 22일 대검 국감에서 “총장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는 발언으로 이른바 ‘부하 논쟁’을 불러일으킨 윤 총장에 대한 추 장관의 공세가 예상된다.

앞서 윤 총장은 “중형 선고가 예상되는 사람들의 얘기를 듣고 총장 지휘권을 박탈하는 것은 비상식적”이라며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을 정면 비판했다. 추 장관이 지난 7월 채널A 사건에 내린 수사지휘도 “위법·부당하다”고 날을 세웠다.

이에 추 장관은 곧바로 SNS를 통해 “검찰총장은 법상 법무부 장관의 지휘·감독을 받는 공무원”이라고 맞받았다.

또 라임자산운용 펀드 사기 사건과 관련해 검찰이 검사 비위를 은폐하고 야권 정치인 수사를 부실하게 했는지 진상을 확인하라며 법무부와 대검 감찰부의 합동 감찰을 지시했다.

추 장관은 이날 종합감사에서 윤 총장에게 부실 수사의 책임이 있다는 점을 지적하며 대검 국감에서 나온 윤 총장 발언들을 반박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아울러 추 장관을 상대로 한 국민의힘 의원들의 공세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엄호로 맞서며 여야 간 치열한 공방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