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교황 새 추기경 13명 임명…이슬람국인 브루나이서도 배출

뉴시스

프란치스코 교황이 추기경 13명을 새로 임명했다. 이슬람국가인 브루나이아에서 처음으로 추기경이 나와 이목을 끌었다.

교황은 현지시각으로 25일 주례한 일요 삼종기도에서 새 추기경 임명 사실을 깜짝 발표했다. 13명 가운데 9명은 80세 미만으로 차기 교황을 선출하는 콘클라베에서 투표권을 행사할 수 있다.

투표권이 있는 신임 추기경 9명의 출신국은 이탈리아가 3명으로 가장 많고 미국·필리핀·몰타·칠레·르완다·브루나이가 1명씩이다. 이 가운데 아프리카 르완다와 동남아시아의 브루나이에서는 역대 최초의 추기경이 배출돼 눈길을 끈다.

특히 브루나이는 이슬람교가 국교인 나라로 다른 종교도 인정하나 포교는 금지된 곳이라고 한다. 또 미국 출신 윌턴 그레고리 워싱턴DC 대주교는 첫 아프리카계 미국인 추기경으로 이름을 올렸다. 이들의 서임식을 겸한 추기경 회의는 내달 28일 소집될 예정이다.

로이터통신은 프란치스코 교황이 2013년 즉위 이래 임명한 추기경은 약 128명으로 전체 57%에 달한다고 전했다. 나머지 90여명은 전임 교황인 베네딕토 16세와 요한 바오로 2세 때 임명된 추기경들이다.

추기경은 가톨릭교회의 교계제도에서 교황 다음으로 높은 성직자 지위다. 현재 전체 추기경 규모는 220명 안팎이며 이 가운데 콘클라베 투표권을 가진 추기경은 120명 남짓으로 알려졌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