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브라질 축구스타 호나우지뉴, 코로나 걸렸다… “무증상”

호나우지뉴. AP뉴시스

브라질의 축구 스타 호나우지뉴(40)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호나우지뉴는 25일 오후(현지시간) SNS를 통해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사실을 공개했다. 그는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으나 무증상자로 분류됐다”고 전했다.

전날부터 남동부 벨루 오리존치시에서 열린 한 기업 행사에 참석하고 있는 호나우지뉴는 당분간 벨루 오리존치시에서 격리 생활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호나우지뉴는 형 호베르투와 함께 지난 3월 초 위조 여권을 가지고 파라과이에 입국했다가 적발돼 수도 아순시온의 교도소에 수감됐으며, 거의 6개월 만에 풀려나 귀국했다.

위조 여권 파문과 수감 생활에도 호나우지뉴는 현지에서 여전히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브라질 관광공사는 지난해 9월부터 호나우지뉴가 맡은 관광홍보대사 임무를 계속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호나우지뉴는 1998년 브라질 그레미우 클럽에서 시작해 파리 생제르맹(프랑스), FC바르셀로나(스페인), AC밀란(이탈리아) 등 유럽의 명문 팀에서 활약했다. 국제축구연맹(FIFA) 올해의 선수상(2004, 2005년), 발롱도르(2005년) 등을 수상했으며, 2002년 한일월드컵에서 브라질의 역대 다섯 번째 우승에도 공헌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