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근 의원의 윤석열 공격…“황나땡? 윤나땡”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26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대선 출마론에 대해 “그런 상황이 오면 ‘윤나땡’(윤석열 나오면 땡큐)”이라고 말했다.

신 최고위원은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 국감은 윤 총장의 태도나 정치적 행보 발언을 통해 보수 언론에 윤 총장의 모습을 각인시키고 증폭시키는 계기를 만든 것 같다”며 “총장 역할보다 정치에 더 뜻이 있다면 본인이나 검찰을 위해서도 결단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이어 “박근혜정부 당시 마지막 국무총리와 대통령 권한대행을 역임한 황교안 전 총리도 대망론이 있었다. 인지도가 높고 꼿꼿한 이미지를 어필한 측면이 있다”며 “그러나 국정농단 책임자라는 낙인이 황교안이라는 인물의 모든 장점을 덮고도 남았다”고 말했다.

신 최고위원은 “지난 총선결과로 ‘황나땡’(황교안 나오면 땡큐)이 틀리지 않음이 선명하게 드러났다”며 “이번엔 보수세력에서 황교안 대망론의 새 버전으로 윤석열 대망론을 앓고 있나보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개혁 반대편에서 막고자 했던 사람은 과거를 상징하지, 미래를 상징하지 못한다. 상명하복에 익숙한 사람들은 군사정권이 아닌 이상 정치 공간에서 리더십을 세우기 어렵다”며 “가능성이 거의 없다보지만 (윤 총장이 대선에 나오면) 윤나땡이라 말하겠다”고 강조했다.

강준구 기자 eye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